뉴스
2016년 04월 07일 12시 0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26일 10시 26분 KST

사람이 사라진 체르노빌 원전은 지금 야생동물의 천국이다(사진)

사람이 사라진 환경은 누가 지배할까? 로이터에 따르면 체르노빌 원전 사고 후 30년이 지난 지금, 벨라루스와 우크라이나의 오염지역에는 늑대, 엘크 등 여러 야생 동물이 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데일리메일에 의하면 체르노빌 원전은 1986년 4월 제4호 발전기가 폭발하면서 폭발 즉시 수십 명의 사상자를 냈고, 방사성 물질을 담은 구름이 유럽 전역을 옮겨 다니며 피폭 환자의 수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었다. 이로 인해 원전 주변에 거주하던 주민 10만 명 이상은 대피해야 했고 현재는 룩셈부르크 크기 정도의 땅 전체가 비어있다. 아래는 원전 주변에서 발견된 야생 동물들의 사진이다.

chernobyl

딱따구리가 나무집에서 고개를 내밀어 밖을 보고 있다.

chernobyl

발전기 주변 버려진 마을의 강에서 수영 중인 해달

chernobyl

출입 금지 구역을 유유히 걸어가는 여우

chernobyl

2016년 1월초 포착된 벨라루스의 버려진 학교 위에 앉아있는 흰 꼬리수리

chernobyl

버려진 마을에 있던 늑대가 카메라를 째려보고 있다.

chernobyl

들소가 발전소 주변에서 무리를 지어 살고 있다.

chernobyl

죽어있는 마을 분위기와 달리 샛노란 색을 뽐내는 노랑텃멧새

chernobyl

원전 발전소 주변 마을에 사람의 발길이 모조리 끊긴 것은 아니다. 이와 같이 늑대를 사냥하러 오는 사냥꾼들이나, 스릴을 즐기기 위해 직접 방문하는 사진작가들도 있다.

h/t Reuters

30 Years After Chernobyl, Nature Is Thriving - National Geograph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