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25일 08시 25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25일 08시 41분 KST

'지옥철' 서울 9호선에 8월부터 전동차가 추가로 투입된다

한겨레

'지옥철' 9호선에 새 전동차가 다음 달부터 입고돼 8월부터 실제 운행에 투입된다. 일단 1단계다.

서울시는 9호선 전동차 8편성 32량이 다음 달 중순부터 입고돼 시운전을 거쳐 8월 말께부터 운행된다고 25일 밝혔다.

전동차가 8월까지 단계적으로 들어오며 10월까지 시운전이 끝난다.

서울시 관계자는 "8월부터 매달 1∼2편성을 투입하면 운행 계획이 자주 바뀌어 시민 혼란이 생길 수 있으므로 적절한 시기를 살피고 있다"고 말했다.

9호선 전동차는 현재 36편성 144량에서 연말이면 44편성 176량으로 늘어난다.

내년부터는 9호선 급행에 6칸짜리 지하철이 다닌다. 서울시는 내년에 전동차 38량을 새로 들여 6량짜리를 17편성 운행할 계획이다.

4량짜리는 44편성에서 28편성으로 준다. 2018년에는 전동차 80량을 도입해 294량으로 늘린다.

9호선 3단계(잠실운동장∼보훈병원)가 개통하기 전에 45편성에서 49편성으로 늘며 4량짜리는 없어지는 대신 모두 6량으로 바뀐다.

황금노선인 9호선은 1편성에 4량밖에 안되다 보니 출근시간대 비명소리가 곳곳에서 들릴 정도로 혼잡하다.

지난해 9호선 염창→당산 구간 급행열차의 오전 7시30분∼8시30분 시간대 혼잡도는 234%였다. 정원(158명)의 2배 넘게 타는 셈이다.

이미 혼잡도가 극심했던 9호선은 지난해 2단계 구간(신논현역~종합운동장역) 개통 이후 말 그대로 '지옥철'이 돼버렸다. 건설 당시부터 수요예측에 실패한 데다 증차가 늦어지면서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승객들을 감당하지 못하게 된 것.

올해 초 서울시는 2018년까지 9호선에 150량을 추가로 투입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이 때쯤이면 9호선 3단계 구간(종합운동장역~보훈병원역)도 개통될 예정인 만큼, 극심한 혼잡 문제가 해소될 지 여부는 분명하지 않다.

Photo gallery 지하철 See Gallery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