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24일 13시 10분 KST

소프트볼 경기 중 발생한 토네이도의 어마어마한 위력(동영상)

해도 쨍쨍하니 맑은 날에 소프트볼 경기를 즐기다 순간 무시무시한 먼지 폭풍이 일어났다면, 믿을 수나 있겠는가?

그런 일이 실제로 일어났다. NCAA에 의하면 미국의 린치버그 호넷츠와 브릿지워터 이글스의 소프트볼 경기에서 2이닝 중 ‘먼지 악마’(dust devil)로 흔히 불리는 먼지 폭풍이 발생했다.

워싱턴 포스트에 따르면 선수들은 이 어마어마한 광경에 전혀 놀라지 않은 표정이었다고 한다.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티드는 이 날 이런 현상에 적응되어있었던 홈팀 린치버그 호넷츠가 결국 우승했다며, 먼지 폭풍이 오히려 팀을 도운 것 같다고 전했다.

h/t NCA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