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22일 21시 37분 KST

'배출가스 조작' 폭스바겐, 창사 이래 최악의 실적을 기록하다

ASSOCIATED PRESS
CEO of Volkswagen Matthias Mueller attends a news conference conference Volkswagen company in Wolfsburg, Germany, Friday, April 22, 2016. Mueller said as he released the headline earnings numbers that the company remains "fundamentally healthy" and that he is "convinced that Volkswagen has what it takes to overcome its challenges." (Julian Stratenschulte/dpa via AP)

디젤 엔진 배출가스 조작 스캔들에 휩싸였던 폭스바겐이 작년 15억8천만 유로(2조376억 원)의 순손실을 기록했다.

폭스바겐은 자사 생산 디젤 차량의 배출가스 조작 소프트웨어 장착 파문으로 창사 이래 최대 위기를 겪는 가운데 이에 대한 배상 등을 위해 162억 유로(20조9천억 원)를 준비금으로 돌렸다며 이같이 밝혔다.

작년 한때 도요타를 제치며 세계 1위 메이커로도 평가받은 폭스바겐은 2014년에는 108억5천만 유로의 이익을 거둔 바 있다.

일간지 빌트는 폭스바겐 경영진이 배출가스 사태만 없었다면 상당히 좋은 실적을 거둔 한해가 됐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고 전하고, 이번 기록은 창사 이래 최악의 적자라고 덧붙였다.

폭스바겐은 앞서 작년 9월 미국 당국으로부터 소프트웨어 조작 사실이 적발된 것을 계기로 해서 배상 등 후속 처리 부담이 커지고 시장의 불신이 겹쳐 큰 어려움에 빠졌다.

폭스바겐은 최근 들어 미국 법무부 등 당국과 배상 합의를 이끌면서 수습 방안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고위 경영진의 보너스 지급 논란 등의 문제로 안팎의 질타도 받고 있다.


폭스바겐 오토슈타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