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23일 06시 35분 KST

"자살 아니다": 프린스 부검이 끝났다

Prince (Prince Rogers Nelson) 'The Artist Formerly Known as Prince', 'TAFKAP' Hop Farm Festival, Paddock Wood, Kent, England 3rd July 2011 performing live on stage in concert gig singing playing sitting on piano CAP/MediaPunch/IPX
CAP/MediaPunch/MediaPunch/IPx
Prince (Prince Rogers Nelson) 'The Artist Formerly Known as Prince', 'TAFKAP' Hop Farm Festival, Paddock Wood, Kent, England 3rd July 2011 performing live on stage in concert gig singing playing sitting on piano CAP/MediaPunch/IPX

가수 프린스의 사망 사건을 조사 중인 미국 미네소타 주 카버 카운티 경찰국은 22일(현지시간) "프린스의 몸에서 외상 흔적이 발견되지 않았으며 자살로 추정되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짐 올슨 경찰국장은 이날 프린스 사망 관련 첫 기자회견에서 그의 사인에 대해 이같이 설명했다. 그는 다만 그의 정확한 사인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경찰이 이날 오전 프린스 시신에 대한 부검을 마쳤으나 부검 결과 공개까지는 다소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CNN 방송은 부검 결과 공개에 최대 몇 주가 걸릴 수도 있다고 보도했다. 올슨 국장은 "세간의 큰 관심을 끄는 이번 사건을 조사하려고 3∼4개 수사 기관에서 공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prince autopsy

올슨 국장에 따르면 다른 사람이 프린스의 살아 있는 모습을 마지막으로 본 건 20일 오후 8시께다.

프린스는 21일 오전 자택의 엘리베이터에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고, 오전 9시 45분에 구급 전화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심폐소생술을 시도했으나 실패해 오전 10시7분에 공식 사망을 선언했다.

올슨 국장은 친구와 지인들이 21일 오전 프린스와 접촉을 시도했으나 실패했고, 이름을 공개하지 않은 사람들이 프린스의 집을 방문해 그를 방문하고 경찰에 신고했다고 소개했다. 프린스는 발견 당시 옷을 걸친 상태였다고 한다.

프린스는 사망 직전 건강 이상을 호소했는데 이와 관련해 미국 연예 전문매체 TMZ는 전날 익명을 요구한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 약물 과다복용이 건강 이상의 원인이라고 전했다.

AP 통신은 프린스의 음악 동료의 말을 인용해 프린스가 다른 뮤지션과 마찬가지로 신체적인 문제를 안고 있었다면서 공연 때 무대에서 자주 뛰는 걸 좋아했던 탓에 엉덩이와 무릎에 통증을 안고 살았다고 전했다.

NBC 방송은 익명의 관계자를 통해 15일 조지아 주 애틀랜타에서 공연을 마치고 프린스가 전용기를 타고 미네소타 주 미니애폴리스로 돌아오던 중 갑자기 몸에 이상을 느껴 일리노이 주 비상착륙할 때에도 상태가 좋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NBC 방송은 당시 신고 통화 내용을 바탕으로 프린스가 '의식불명' 상태였다고 전했다. 사망 당시와 비슷한 상황이었던 셈이다.

Vulture는 부검을 마친 프린스의 시신이 가족들에게 돌아갔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