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22일 14시 05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22일 14시 27분 KST

의도치 않게 "사실무근" 靑 입장을 반박해버린 놀라운 인물

한겨레

청와대는 '어버이연합 집회의 배후가 청와대'라는 의혹에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이다.

집회를 지시한 배후로 지목받은 허현준 선임행정관은 정정보도 청구와 함께 '시사저널 출간 배포금지 가처분신청'까지 제기했다.

그런데, 이런 청와대의 확고한 입장을 반박한 인물이 있다.

바로 어버이연합의 핵심 실세인 추선희 사무총장이다.

22일 시사저널에 따르면, 추 사무총장은 '청와대의 지시를 받아 집회를 한 적이 없다'며 아래와 같은 말들을 했다. 청와대 지시설을 반박하다가 도리어 청와대 행정관이 집회를 요청한 사실을 실토한 모양새다.

"허 행정관이 한·일 위안부 합의안 체결과 관련한 집회를 월요일(1월 4일)에 열어달라고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하지만) 우리는 월요일보다 위안부 수요집회가 있는 수요일(1월 6일)에 집회를 갖는 것이 낫다고 생각해서 이를 따르지 않았다"

"월요일에는 다른 단체가 집회를 가졌고 우리는 수요일에 했다"

"지시가 떨어지면 (단체들 사이에서) 경쟁이 붙는다. 서로 먼저 집회에 나가려고 한다"

노컷V

추 총장은 시사저널의 어버이연합 기사가 최초로 나오기 직전 허 행정관으로부터 전화도 받았다고 시사저널에 전했다.

"4월 20일 오후 시사저널의 '청와대 지시' 기사가 나오기 전에 허 행정관이 전화를 걸어 '시사저널이 기사를 내려고 한다. 총장님이 나서주셔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오히려) 내가 기사가 없는데(나오지도 않았는데) 뭘 어떻게 나서느냐고 말했다"

이때는 기자가 허 행정관에게 관련 사실을 확인 요청한 직후였다.


(중략)


그런데 (행정관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는 ‘허 행정관님이 보수단체에 집회를 지시했다는 증언이 나왔습니다. 이에 대한 입장을 듣고자 전화드렸습니다’라는 내용만 담겨 있었다. 어버이연합에 대해서는 아예 거론도 하지 않았다. (시사저널 4월 22일)

결국, 어버이연합은 오늘 기자회견까지 열어 청와대와의 연관성을 부인하면서도 동시에 모든 걸 털어놓은 하루를 보낸 셈이다.

이날 기자회견은 추 사무총장이 성명서를 낭독하는 것으로 끝났다. 그는 성명서에서 “우리 어버이연합은 기본적으로 노인복지단체”라며 “다른 노인복지단체와 다른 점은 어르신들께 단순히 급식만 제공하는 것이 아니라 애국활동을 할 수 있게 지원하는 단체란 점”이라고 밝혔다. 또 “우리가 해온 일련의 활동은 모두 나라를 위한 것”이라며 “세월호 사태에 맞대응한 것 역시 불순세력과 정치·이념적 색채가 뚜렷한 일부 유족들이 세월호 참사를 빌미로 나라를 뒤흔들고 있다는 판단에서 적극적으로 나서게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경향신문 4월 22일)

어버이연합, '국정화 반대' 서명운동 난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