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22일 12시 05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22일 12시 08분 KST

에콰도르 대통령, 부자들에게 '지진세' 걷겠다고 밝히다

Ecuador's President Rafael Correa (R) greets residents during his visit after an earthquake struck off the Pacific coast, in town of Canoa, Ecuador, April 18, 2016. REUTERS/Henry Romero
Henry Romero / Reuters
Ecuador's President Rafael Correa (R) greets residents during his visit after an earthquake struck off the Pacific coast, in town of Canoa, Ecuador, April 18, 2016. REUTERS/Henry Romero

에콰도르 정부가 강진의 피해 복구를 위한 재원 마련을 위해 백만장자들에게 세금을 부과하기로 했다고 파이낸셜 타임스가 21일 보도했다.

라파엘 코레아 에콰도르 대통령은 TV 방송을 통한 연설에서 "상황은 엄중하다. 하지만 시작에 불과하다"고 말하고 "모든 국민이 능력이 미치는 범위 내에서 조국 재건에 기여할 것"을 당부했다.

그는 피해 지역 복구에는 국내총생산(GDP)의 3%에 해당하는 최대 30억 달러가 소요될 수도 있다고 설명하면서 100만달러가 넘는 자산 보유자들에게 0.9%의 일회성 세금을 부과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1천 달러 이상의 월급을 받는 노동자에게는 하루치의 급여를 공제하고 월급 수준에 맞춰 단계적으로 공제액을 늘릴 방침이라고 말했다. 따라서 월 5천 달러를 버는 사람은 봉급에서 5일치가 공제된다는 것이다.

코레아 대통령은 앞으로 1년간 한시적으로 현행 12%의 판매세를 14%로 인상키로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파이낸셜 타임스는 에콰도르가 강진이 발생하기 이전에 이미 유가 하락과 달러화 강세로 타격을 입었다고 지적하면서 경제적으로 어려운 시기에 최악의 재해가 발생한 셈이라고 말했다.

에콰도르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일원이다. 또한 미국 달러화를 전면적으로 통용하는 국가인 탓에 달러화가 강세를 보이자 바나나와 새우, 화훼 등 주력 품목의 수출은 자연히 부진한 상황에 빠졌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올해 에콰도르의 성장률이 마이너스 4.5%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에콰도르 국가재정 감시단체는 정부가 이미 30억∼50억 달러의 재정 공백을 맞고 있다고 주장했다.


Photo gallery 에콰도르, 지진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