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22일 08시 16분 KST

[Oh!쎈 초점]이창명, 잠적·음주운전?...의혹 포인트5

osen

개그맨 이창명(47)이 빗길 교통사고 후 뒤늦게 사태를 수습한 가운데 해당 사건을 향한 대중의 관심은 여전히 뜨겁다. 이창명은 경찰 조사에 앞서 자신을 둘러싼 음주운전 의혹과 잠적설 등 갖가지 의혹을 모두 부인하며 억울하다는 의사를 강하게 어필했지만, 발 빠르지 못한 사건 수습을 지적하는 팬들의 목소리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창명이 해명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번 교통사고에서 쟁점이 되는 포인트는 무엇일까.

이창명은 20일 밤 11시 30분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의 한 도로에서 운전하던 중 신호등 앞에서 빗길에 미끄러져 교통사고를 당했다. 자신이 몰던 차가 크게 손상된 이창명은 이후 자신의 차만 남겨둔 채 모습을 감췄고 다음 날 오후가 되기 전까지 연락이 끊겨 잠적 및 음주운전 의혹을 받았다. 두문불출하던 그는 다음날인 21일, 오후 8시 10분께 영등포구 영등포 경찰서에 자진 출두해 경찰 조사를 받았고 조사에 앞서 취재진과 5분 남짓 인터뷰를 통해 그간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해명했다. 잠적설 및 음주운전 의혹은 억울하다는게 그의 입장이다.

o

쟁점 1. 사고 당시 술을 마시고 운전을 했는가

-절대 술을 마시지 않았다. 평소 술을 한 잔도 하지 못한다. 사고 후 자동차에서 피어 올랐고 에어백도 터져 두려움을 느꼈고 본능적으로 자리를 피해야겠다고 생각했다. 무엇보다 가슴에 큰 통증을 느껴 근처 병원으로 향해 검사를 받았다. 그게 도주라고는 생각조차 하지 못했다.

쟁점2. 연락 두절 이유는? 통증을 느꼈다면 병원 치료를 하고 있어야 정상 아닌가

-병원 검사 후 별다른 이상이 없다는 진단을 받았다. 이후 약속이 있어 지방으로 이동했는데 휴대전화 배터리가 없어 전화기가 꺼졌다. 교통사고 차량 처리와 관련해선 휴대전화가 방전되기 전에 매니저에게 부탁해 놓은 상태였다. 사고 후 다음날(21일) 오후에 사건이 커진 걸 알았다. 지인이 뉴스를 보다가 '형, 뉴스에 나온다'고 하더라. 사태의 심각성을 알고 부랴부랴 서울로 올라왔다.

쟁점 3. 사고 후 어디서 무엇을 하고 있었나

-개인적으로 사업을 준비 중이다. 내 인생에서 정말 중요하게 생각하는 사업인데 투자를 받기 위해 지인을 만나러 대전으로 갔다. 미룰 수 없는 약속이라 무리해서 지방에 간거다. 내 인생이 달린 중요한 사업이고 그 투자를 위해 약속을 잡은 거라 어쩔 수 없었다.

쟁점4. 사고 당시 타고 있던 차량이 본인 소유가 아니라는 말도 있던데

-내 차가 맞다. 법인 명의로 된 차량인데 법인이 한국문화공연이다. 내가 한국문화공연의 이사직을 맡고 있기 때문이다. 공연 사업 준비를 해서 마무리도 다 했다. 대포 차가 절대 아니다. 할부금이 400만 원 정도 남았다.

쟁점5. 조사를 의도적으로 미룬 건 아닌지

-잠적하려 했던 적은 한 번도 없었다. 나를 둘러싸고 그런 사건이 일어난 줄 너무 늦게 알았다. 사건을 수습하고자 대전에서 올라오니 지금 이 시간이 됐다. 하지만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정말 죄송하게 생각한다.


21일 경찰에 출두해 교통조사계에서 조사를 받고 귀가한 이창명은 지난 1992년 KBS 대학개그제로 데뷔해 '출발드림팀' '머니타워' '달려라 꽃마차' 등에 출연하며 진행자로서 남다른 재능을 보이며 활발하게 방송가를 누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