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22일 07시 33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22일 07시 34분 KST

'어버이연합 지원통로 논란' 민간단체, 정부보조금 포기

어버이연합과 주소지가 같고 임원진이 겹쳐 어버이연합 자금지원 통로라는 의혹이 제기된 민간단체가 정부보조금을 스스로 포기했다.

행정자치부는 올해 비영리민간단체 지원사업에 선정된 '비전코리아'가 단체의 내부 사정으로 사업을 포기했다고 22일 밝혔다.

the

비전코리아는 남북 주민의 문화이질감 극복사업을 하겠다며 지원을 신청했고, 행자부는 3천500만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비전코리아는 최근 '알바 동원 데모' 논란 당사자인 어버이연합과 주소지가 같고, 대표가 탈북어버이연합과 동일한 김모씨인 것으로 알려졌다. 탈북어버이연합은 어버이연합의 하부 단체다.

이 때문에 비전코리아가 어버이연합 자금지원 통로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다.

the

행자부 관계자는 "비전코리아는 통일부에서 정상적으로 등록된 단체이고, 보조금 사업은 민간인으로 구성된 공익사업선정위원회가 심사·선정했다"며 절차상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