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21일 12시 55분 KST

레고로 재구성한 한 커플의 러브스토리 (동영상)

이제 막 새 신부가 된 셀레나 프렌은 세상에서 가장 멋진 약혼 선물을 받았다. 바로 애니메이션 프리랜서인 케빈 울리치가 그녀를 위해 만든 레고 러브스토리 영상이다.

이 영상은 아주 오래전부터 이들의 관계에서 있었던 중요한 단계들을 상세하게 다루고 있다. 이들이 어떻게 만났는지, 어떻게 울리치가 프렌에게 데이트를 신청했는지, 어떻게 울리치가 지난 2015년 10월 14일에 청혼을 했는지 등.

두 사람은 같은 건물의 사무실에서 에디터와 프리랜서로 일했다. 이 때문에 이 영상을 비밀로 제작하는 건 불가능한 일이었다.

울리치는 허핑턴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처음에 셀레나는 제 사무실로 와서는 '왜 이런 장면을 넣는 거야? 다른 장면이 낫지 않아?'라고 말했어요. 저는 셀레나에게 나를 믿어 달라고 말해야만 했죠"라고 말했다.

the

이어 그는 "저는 결과물을 그녀가 좋아하게 만들어야만 했죠. 결국 그녀는 이 영상을 보고 저한테 안겨서 눈물을 흘렸어요"라며 "'정말, 이거 정말 좋다'라고 말하면서요"라고 말했다.

울리치는 몇 년 전부터 레고로 영상을 만들어왔다. 그의 유튜브 채널에는 유쾌한 영상들이 가득하다. 심지어 그는 레고 그룹에서 호빗 장난감과 관련된 업무를 진행하기도 했다. 그가 프렌을 위해 만든 이 영상은 제작에 약 70시간이 소요됐다.

the

이들은 지난 17일 결혼식을 올렸고, 피로연에서 이 영상을 공개했다.

the

울리치는 "물론 73초짜리 영상이 우리의 2년을 완벽하게 보여줄 순 없어요"라며 "그렇지만 나와 우리 친구들, 가족들이 우리의 사랑 이야기가 어떻게 시작됐고, 어떤 느낌이었는지 이 귀여운 영상을 통해 느낄 수 있었으니 굉장히 뿌듯하죠"라고 말했다.

허핑턴포스트US의 Couple’s Love Story As Told In Legos Is Simply Adorkable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