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21일 12시 12분 KST

이제 검찰이 '어버이연합'의 뒷돈 의혹을 캘 차례다

한겨레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종교단체 계좌를 통해 보수단체인 어버이연합을 우회 지원했다는 의혹의 진위가 검찰 수사를 통해 가려지게 됐다.

경실련은 "전경련에서 어버이연합 측으로 억대의 자금이 지원된 의혹이 맞다면 금융실명제법 위반, 조세포탈, 업무상 배임 등의 혐의에 해당한다"며 21일 서울중앙지검에 수사의뢰서를 냈다.

어버이연합은 수백 차례에 걸쳐 집회 등을 열고 정부 친화적이고 보수적인 성향의 목소리를 내 온 단체다.

24

경실련은 "전경련은 기독교선교복지재단 계좌로 2014년 9·11·12월에 총 1억2천만원을 송금했으며 이 재단은 같은 해 5월 말과 9월 초에 1천400만원과 1천200만원을 어버이연합에 지원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재단 이름으로 등록된 법인이나 구체적 활동내역이 없다는 점에서 복지재단 계좌는 어버이연합의 차명계좌일 가능성이 있고 전경련이 돈을 우회 지원했다는 의혹이 나온다"고 설명했다.

경실련은 "의혹이 사실일 경우 탈세 및 금융실명제 위반에 해당한다"면서 "전경련이 이사회 의결 등 합법 절차를 거치지 않고 송금했다면 업무상 배임죄를 저지른 셈"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수사의뢰서 내용을 검토한 뒤 조만간 수사 부서를 선정해 사건을 배당할 방침이다.

어버이연합의 난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