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21일 10시 09분 KST

문재인 측, '김종인 합의추대론에 왜 문재인을 자꾸 끌어들이나?'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측은 21일 이른바 김종인 차기 대표 합의추대론을 둘러싼 당내 논란과 관련, "당 일각에서 김 대표 합의 추대론에 문 전 대표를 자꾸 끌어들이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 전 대표 측근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문 전 대표는 당 대표직에서 자진 사퇴하면서 이미 백의종군을 선언했고 지금은 평당원의 한 명일 뿐"이라며 " 당 대표 선출이라는 공당의 중요한 결정 과정은 당헌과 당규, 당내 민주적 중론과 절차에 따를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전직 대표 한 사람의 의중을 놓고 갑론을박 하는 것은 민주적 정당의 모습과 부합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문 전 대표는 김 대표를 모셔올 때나 지금이나 (김 대표가) 당에 꼭 필요한 분이고 경제민주화와 정권교체를 위해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한다는 생각에 변함이 없다"면서도 "밀약 같은 것도 없고, (두 분이) 그런 것으로 설득했거나 설득 당했을 분도 아니다"고 언급했다.

또한 "더구나 현 상황은 전직 대표가 현 대표에 대해 존중 말고는 할 수 있는 것도 없다"며 "특히 새 당선자들과 당원들이 누구 한 마디로 움직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그것이야 말로 패권주의 사고"라고 지적했다.

이 인사는 "정당 민주주의를 중시하는 정당답게, 모든 건 원칙대로 대처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