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21일 09시 58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21일 09시 58분 KST

전두환 전 대통령 "계엄군 발포 관여 안해"...회고록서 언급

연합뉴스

전두환 전 대통령이 회고록 집필을 거의 마무리하고 이르면 연내에 출간할 예정인 것으로 21일 알려졌다.

부인 이순자 여사도 회고록 집필을 끝낸 상태여서 '퍼스트 레이디 스토리'도 곧 세상에 나올 전망이다.

전 전 대통령 측 인사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원고가 거의 마무리 단계로 퇴고 중에 있다"며 "작업 진행 속도로 봤을 때 상반기 중에는 어렵고 이르면 연내 출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1천500여 페이지, 총 3권에 달할 것으로 보이는 전 전 대통령의 회고록에는 1979년 10·26 사건으로 역사의 전면에 등장하게 된 이후 12·12 사태나 5·18 광주 민주화 운동 등 재임기간 겪은 일들에 대한 비화가 담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광주 민주화 운동과 관련해서는 전 전 대통령이 당시 계엄군의 발포에는 직접 관여하지 않았다는 내용이 담길 것으로 전해졌다.

전 전 대통령 측 인사는 "5·18 사건의 경우 많이 잘못 알려져 있다"며 "전 전 대통령이 (계엄군의 발포 명령에) 직접 개입하지 않았다는 것이 재판 과정을 통해 드러났고 관련자 진술도 모두 일치한다"고 말했다.

특히 이 인사는 "당시 전 전 대통령은 계엄사 지휘 계통에 있지도 않았고 보안사령관에 불과했다"며 "지금까지 잘못 알려진 내용들도 들어가 있다"고 밝혔다.

광주 민주화 운동 관련자들은 전 전 대통령이 당시 신군부의 최고 실세였다는 점에서 계엄군의 발포명령에 직·간접적으로 관여했을 것이라고 주장해왔다.

이에 따라 전 전 대통령의 회고록이 출간될 경우 광주 민주화 운동 때 계엄군의 시민군에 대한 발포 명령을 누가 내렸느냐가 다시 논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회고록에는 또 올림픽 유치와 1983년 아웅산 테러, 1987년 대한항공 폭파 사건, 이후 6·29 선언으로 직선제 개헌을 하기까지 재임기간 주요 사건들과 퇴임 후 뇌물수수와 내란 혐의 등으로 수사를 받고 이후 정치자금 문제로 추징금을 납부하게 된 이야기 등도 포함될 것으로 전해졌다.

6·29 선언과 관련해서는 당시 유학중이던 장남 재국씨가 6월 27일 귀국해 노태우 대통령 후보와 전 전 대통령간의 메신저 역할을 한 과정 등이 담길 것으로 알려졌다.

전 전 대통령측은 "지금까지 노 전 대통령측이 6월 23일 이후 청와대와 전혀 연락이 없었다고 주장하는데 이는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했다.

회고록에는 또 고(故) 김영삼·김대중 전 대통령과 김종필 전 총리, 박근혜 대통령 관련 내용도 언급될 것으로 알려졌다.

출판은 장남 재국씨가 운영하는 '시공사'에 맡기는 방안이 고려된다.

한편, 이 여사도 퇴임후 10년 넘게 준비해 온 회고록 집필을 몇 해 전에 끝내고 현재는 마지막으로 일부 내용을 추가하거나 수정하면서 전 전 대통령의 회고록 출간을 기다리고 있다고 한다.

이 여사의 회고록에는 퍼스트 레이디 생활부터 연애시절과 시집살이 이야기 등 생의 전반에 관한 내용이 담겼다고 한다.

이 여사의 회고록은 전 전 대통령의 회고록을 먼저 펴낸 이후 출간하는 방안이 논의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