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20일 18시 4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20일 18시 40분 KST

태백시, '태양의 후예' 세트장 '세금' 들여 다시 짓는다

연합뉴스

강원 태백시가 최근 종영된 드라마 <태양의 후예> 세트장을 세금을 들여 다시 짓기로 했다. 전국 곳곳의 드라마 세트장들이 찾는 사람이 적어 적자 신세를 면치 못한 가운데 자칫하면 애물단지 세트장 한 곳을 늘릴 것이란 비판이 나온다.

태백시는 오는 6월 말 준공을 목표로 폐탄광인 한보탄광 터에 <태양의 후예> 세트장을 재건하기로 <한국방송>(KBS) 쪽과 합의했다고 20일 밝혔다. 한보탄광 터에 건설됐던 우르크 태백부대와 지진 현장 등 주요 세트장은 지난해 11월 드라마 촬영이 끝난 뒤 현재는 모두 철거된 상태다.

문제는 20억원인 재건 비용이다. 태백시는 무리해서 종합휴양시설인 ‘오투리조트’를 짓다 재정 여건이 악화돼 지난해 지방재정 위기 ‘주의 등급’ 판정을 받을 정도다. 옛 함태초교와 매봉산풍력발전단지 등 닥치는 대로 시 소유 공유재산까지 내다 팔아 부채비율을 낮추려 안간힘을 쓰는 처지라 세트장 신규 투자는 엄두도 내지 못하고 있다.

이 때문에 태백시는 박근혜 대통령의 ‘태후앓이’에 기대 전폭적인 국비 지원을 바라는 눈치다. 박 대통령은 지난달 21일 수석비서관회의에 이어 지난 11일 문화융성위원회의에서도 잇따라 <태양의 후예>를 ‘관광산업 활성화’ 혹은 ‘창조경제의 모범’이라고 치켜세운 바 있다.

하지만 세트장 재건에 세금을 쓰겠다고 하자 지역 안팎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태백 주민 홍진표(53)씨는 “세트장이 있는 한보탄광 일대는 시내에서 멀리 떨어져 있고 근처에 상권도 없어 세트장을 돈 들여 다시 짓는다고 해도 지역에 얼마나 도움이 될지 모르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에 대해 태백시 관계자는 “세트장이 복원되면 연락을 달라는 여행사들이 줄을 잇고 있다. 인근 관광상품과 연계해 지역경제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e

드라마 <태양의 후예> 주요 배경인 우르크 태백부대와 지진 현장 등이 있었던 강원 태백의 폐탄광인 한보탄광 모습. 세트장은 지난해 11월 드라마 촬영이 끝난 뒤 모두 철거돼 공터에 일부 안내 표지판만 남아 있다.

유성철 강원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사무처장은 “타당성 검토 등도 없이 대통령 한마디에 임기응변식으로 세금을 투입하면 전국에 방치된 애물단지 세트장 한 곳을 늘리는 결과만 초래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당장은 반짝 인기가 있겠지만 얼마나 꾸준히 사람들이 찾을지 의문이란 것이다.

태백 인근 횡성의 드라마 <토지> 세트장은 세트장 유치 열풍의 대표적인 실패 사례다. 횡성군이 나서 43억원을 들여 세트장을 건설했지만 방문객 감소 등으로 문을 닫은 뒤 11년 만에 3억원의 세금까지 들여 세트장을 모두 철거해야 했다. 2005년 건설된 전북 익산의 <서동요> 세트장도 4년 만에 철거됐다.

제주 성산일출봉이 바라다보이는 서귀포시 섭지코지에 있는 드라마 <올인> 세트장은 지자체가 조례까지 제작해 지원에 나섰다. 하지만 올인하우스는 지난 1월 경매에 나왔다 지금은 이마저 중단된 상태다. 제주도 관계자는 “드라마 세트장은 시간이 지나면 잊히기 쉽다. 지금 <올인> 드라마를 알고 있는 관광객이 얼마나 되겠느냐”고 말했다.

박근혜 대통령, 송중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