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20일 17시 41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20일 17시 41분 KST

'일본 지진'에 성금 기부한 위안부 할머니의 한 마디(사진)

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김복동(90)·길원옥 씨(87) 할머니가 일본 구마모토(熊本)현 등 규슈(九州) 지역 강진 피해와 관련해 130만원을 기부했다.

김복동 할머니가 100만원, 길원옥 할머니가 30만원을 개인적으로 냈다.

두 할머니는 20일 서울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수요집회' 참가자들에게도 모금 동참을 호소했다.

e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 참석한 길원옥(왼쪽), 김복동 할머니가 일본과 에콰도르 지진 희생자들을 위해 묵념을 하고 있다.

김 할머니는 "우리는 일본 사람과 싸우고 있는 것이 아니다"고 밝힌 뒤 "(피해를) 단지 보고만 있을 수는 없다"며 "조금씩이라도 모금에 협력해 달라"고 말했다.

두 할머니를 지원하는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도 이런 내용을 확인하고, 모금한 의연금을 일본으로 보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일본 교도통신도 두 할머니가 구마모토현의 지진 피해 극복을 위해 기부금을 내고 수요 집회에서 모금 참여를 호소했다고 보도했다.

위안부, 할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