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20일 15시 4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20일 15시 40분 KST

가인 측 "사생활 루머 사실무근, 최초 유포·보도자 법적대응"[공식입장]

가수 가인 측이 공개 연인인 배우 주지훈과의 루머 사진 유포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며,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소속사 미스틱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20일 OSEN에 "현재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휴대폰 메신저 등을 통해 유포되는 가인씨 관련 루머는 사실 무근이라는 점을 확실히 밝힙니다"라고 공식입장을 전했다.]

e

이어 "사진 속 인물이 가인이 아니라는 명백한 허위사실임에도 불구하고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는 현 상황에 유감을 표합니다"라며, "소속사는 가인씨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시킨 최초 유포자는 물론 사실 확인하지 않은 채 기사화한 최초 보도 매체까지 법적 대응을 할 계획입니다"이라고 밝혔다.

또 "계속하여 근거 없는 루머를 확산, 재생산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법적 강경 대응을 펼칠 것을 알려드립니다"라고 강조했다.

이날 각종 온라인 사이트와 SNS를 통해 '주지훈의 휴대폰에서 유출된 것'이라는 글과 함께 사생활이 담긴 사진이 유포됐다.

가인과 주지훈은 지난 2014년 5월 열애를 인정하며 3년째 사랑을 키워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