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20일 13시 47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20일 13시 50분 KST

일본 미쓰비시자동차, 62만 5천대 연비테스트 결과 조작했다

Mike Blake / Reuters
A Mitsubishi Motors dealership is shown in Poway, California July 27, 2015. REUTERS/Mike Blake/File Photo

일본 미쓰비시(三菱)자동차가 자사 생산 차량의 연비를 조작해 일본 정부에 보고했다고 20일 시인했다.

이 회사의 아이카와 데츠로(相川哲郞) 사장은 이날 도쿄 국토교통성에서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국토교통성에 제출한 연비 테스트 데이터에서 연비를 실제보다 좋게 보이게 하기 위한 부정한 조작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 같은 연비 조작을 통해 생산한 자동차 수는 자사의 'eK 왜건'와 'eK 스페이스', 닛산자동차용으로 생산한 '데이즈'와 '데이즈 룩스' 등 4종에 걸쳐 총 62만 5천대에 달한다고 아이카와 사장은 밝혔다.

아이카와 사장은 조작이 있었던 자동차들이 정상적으로 테스트를 받았을 경우 연비가 "5∼10% 정도 나빠질"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아이카와 사장은 부정이 있었던 4개종의 차량 생산과 판매를 중단한다며 "고객과 모든 주주들에게 죄송하다"고 사죄했다.

미쓰비시는 지난 2000년에도 리콜로 이어질 클레임 정보를 은폐한 사실이 적발됐다. 당시 국토교통성에 보고하지 않은 채 결함있는 부품을 몰래 보수한 사실이 드러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