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20일 12시 42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20일 12시 45분 KST

김종인이 기업의 구조조정에 조건부 찬성을 했다

연합뉴스

정치권에서 기업의 구조조정 논의가 나오고 있다. 그동안 정부나 국회 차원에서 인위적인 기업 구조조정은 없었지만, 최근 조선소의 부실 논란이 불거지며 정부 당국이 구조조정 군불을 떼고 있다.

연합뉴스 4월20일 보도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가 20일 야당 수장으로서는 이례적으로 기업 구조조정에 대해 전향적인 발언을 내놨다"며 "지금의 구조조정 방식에는 반대하고 실업자 대책을 선결조건으로 제시하면서도 '제대로 된 기업 구조조정에는 협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42

김 대표는 기업의 구조조정 필요성에 대해 다음과 같이 언급했다.

"IMF 때처럼 부실기업에 돈을 대줘 생존을 연장시키는 구조조정을 반복해서는 안된다. 기업의 단기적 생존을 위해 돈을 더 투여하는 사고가 팽배해지고 있는데,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우리 경제의 구조가 대한민국을 중장기적으로 발전시킬 수 있을지 근본적인 검토를 해야 한다. 본질적이고 적극적인 구조조정이 이뤄져야 한다."

"(구조조정으로) 실업문제가 발생할 수밖에 없는데, 생존의 문제인 만큼 사전에 대비해야 한다. 전업교육 등을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 그와 같은 조치가 제대로 이뤄진다면 더민주도 적극 협조를 아끼지 않겠다."

42

이 같은 모습은 야당이 '대안정당' '경제정당'으로서의 탈바꿈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역시 "미시적 구조조정이 아니라 거시적 관점에서 구조개혁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연합뉴스 4월20일 보도에 따르면 "기업 하나하나의 구조조정 차원을 넘어 구조개혁이 돼야 한다. 지금 이대로 가면 경제가 굉장히 힘들어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