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20일 12시 01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20일 12시 01분 KST

예루살렘의 브루어리가 예수가 마셔봤을 지 모르는 맥주 맛을 재현했다(사진)

예수가 있던 시대에도 맥주가 있었을까? ‘네이버 음식백과’에 따르면, “B.C. 4000년경 지금의 중동지방 티그리스, 유프라테스 강 유역에서 수메르 민족이 최초로 맥주를 만들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한다. B.C는 Before Christ의 약자다. 즉. 예수가 태어나기 4,000년 전부터 맥주가 있었다는 이야기다.

그렇다면 예수가 있던 시대의 맥주맛은 어땠을까?

‘로이터 통신’은 4월 19일, 예루살렘의 한 브루어리가 예수 시대의 맥주맛을 재현한 크레프트 비어를 생산했다고 보도했다. 이 맥주맛을 보면 “왜 성경의 신성한 음료가 맥주가 아니라 와인이었는지 알 수 있을 것”이라고 한다.

herzl brewery

이 브루어리의 이름은 ‘Herzl’이다. 이스라엘의 작은 브루어리인 이곳에서는 2,000년 전 예루살렘의 성지에서 맥주 생산을 위해 쓰이던 밀의 계통을 추적해 생산한 밀로 20리터의 ‘성서 속 맥주’를 생산했다고 한다. 밀의 계통을 추적한 이들은 텔 아비브 대학교의 유전학자들이었다.

herzl brewery

이들이 만든 맥주의 알콜도수는 약 3%다. 꿀맛과 베리맛이 미세하게 있으며 김빠진 맛이 난다고. 브루어리는 텔 아비브 대학교로부터 기증받은 5kg의 밀에 전통적인 방식으로 가공된 홉, 이스트를 사용했는데, 실험에 걸린 기간은 약 6개월이었다. 실험 끝에 만든 맥주는 딱 1병 정도다. 이 브루어리는 더 이상 같은 맥주를 제조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herzl brewery

브루어리의 경영자인 이타이 구트만(Itai Gutman)은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세계 최초로 성경 속 맥주를 만들어 볼 수 있다는 것에 호기심을 가졌다”며 “정말 마트에서 판매하는 맥주와는 매우 다른 맛이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