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20일 11시 02분 KST

수천만원 C형간염 치료제, 건강보험 적용된다

gettyimagesbank

약값이 수천만원에 달하는 C형간염 치료제가 다음 달부터 건강보험 적용을 받게 돼 환자의 부담이 수백만원 수준으로 대폭 줄어든다.

보건복지부는 길리어드코리아의 C형간염 치료제 '소발디정'과 '하보니정'을 약제 급여목록에 올려 5월 1일부터 건강보험을 적용하기로 했다고 20일 밝혔다.

이에 따라 국내 2천여명으로 추정되는 환자들이 부담해야 할 금액은 12주 치료를 기준으로 하보니정(1a형)은 약 4천600만원에서 900만원으로, 소발디정(2형)은 약 3천800만원에서 680만원으로 떨어진다.

124

최근 서울 양천구 다나의원에서 C형간염 환자가 집단 발생했지만, 대부분의 피해자가 기존 치료제는 듣지 않는 유전자형(1a형)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나 새로운 치료제를 사용해야 했다.

하지만 1a형을 치료할 수 있는 신약을 쓰려면 환자당 치료비용만 4천만~5천만원에 달해 발만 동동 굴렀다.

이 때문에 이들 신약에 대한 보험적용 요구 목소리가 높아지자 복지부는 지난 3월말부터 약제 급여 적절성 심사, 약값 협상 등 급여적용에 필요한 절차를 신속하게 밟았다.

약값 협상과정에서 하보니정의 급여 상한 금액은 1정당 35만7천142원(현재 시판 약값 대비 약 65%)으로, 소발디정의 급여 상한금액은 1정당 27만656원(시판 약값 대비 약 60%)으로 정해졌다.

복지부 고형우 보험약제과장은 "해당 의약품을 보험 적용해 급여 중인 국가 중에서 최저가 이하 수준의 가격"이라고 설명했다.

복지부는 비용 대비 효과 등을 고려해 이들 약을 먹을 때 건강보험을 적용받을 수 있는 범위를 국내 C형 간염 유전자형 1형(하보니정·소발디정)과 2형(소발디정)으로 정하고, 유전자형 1b형은 제외했다. 소발디는 C형간염 유전자형 1a형과 2형, 하보니는 C형간염 유전자형 1a형 치료제로 사용했을 때만 건강보험의 적용을 받을 수 있다는 말이다.

124

유전자형 1b형은 2015년 8월 1일부터 건강보험 적용을 받아 기존 치료제인 다클린자정과 순베프라캡슐을 함께 복용하면 치료할 수 있다.

'소발디정'과 '하보니정'은 C형 간염 바이러스의 증식과 복제, 조립 등을 차단하는 항바이러스 제제다.

기존 치료제가 주사제로 사용하기 불편했지만, 이들 약은 먹는 약으로 복용이 간편하고 투약 기간도 비교적 짧으며, 치료율이 높고 부작용이 적다는 장점이 있다.

한편, 복지부는 암성 중증 만성 통증 치료제 '뉴신타서방정', 혈우병 치료제 '릭수비스주', 제2형 당뇨치료제 '자디앙정', '트루리시티', '이페르잔주' 등 18개 품목의 신약도 5월 1일부터 건강보험을 적용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