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20일 07시 09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20일 07시 09분 KST

강풍 핸드드라이어는 세균을 가장 많이 퍼뜨린다

Rafal Stachura

공중 화장실에서 종이 타월을 대체하는 현대식 핸드 드라이어가 환경친화적이고 위생적이라고 생각했다면 오산이다. 새로운 연구에 의하면 드라이어가 세균을 더 많이 퍼뜨린다고 한다.

응용 미생물학 저널에 실린 연구는 손가락에 뜨거운 공기를 뿜는 터치프리 방식의 다이슨 에어블레이드가 일반 드라이어(절대 손이 완전히 마르지 않는 것 같은 낡은 모델)에 비해 세균을 60배, 종이 타월에 비해 1,300배 더 많이 퍼뜨린다는 것을 밝혔다.

연구자들은 참가자들에게 장갑 낀 손을 무해한 바이러스 MS2 용액에 담그게 했다. 참가자들은 손을 턴 다음 제트 드라이어, 구식 드라이어, 종이 타월로 손을 닦았다.

그리고 연구자들은 공기 중에서 샘플을 채집하고, 실험 전에 곳곳에 놔둔 페트리 접시의 샘플을 관찰했다. 공기와 표면 분석 결과, 제트 에어 드라이어가 다른 두 방법에 비해 바이러스를 더 많이 더 멀리까지 퍼뜨린다는 것을 발견했다. 다이슨 드라이어의 바람 속도는 시속 692km다. 일반 드라이어는 바이러스를 1m 미만의 거리로 퍼뜨린 반면, 제트 드라이어는 2.7m까지 바이러스를 퍼뜨렸다. 종이 타월은 겨우 25cm까지 퍼뜨렸다.

제트 에어 드라이어는 예전에도 철저한 조사의 대상이 된 적 있다. 2014년 연구에서도 비슷한 결과가 나왔다. ‘종이 타월 통 주위에 비해 제트 드라이어 주위 공중의 세균이 27배 더 많았다’고 텔레그래프는 보도했다.

조금 역겨운 결과이긴 하지만, 이 실험은 무해한 바이러스를 사용했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화장실 같은 곳에서 우리가 주의해야 하는 것은 박테리아다. 파퓰러 사이언스가 지적한 바 대로, 이 연구는 바이러스보다 더 크고 병을 일으키는 박테리아가 어떻게 퍼지는지는 조사하지 않았다.

그리고 다이슨 대변인은 이 연구 참가자들의 손에는 실험 상황이 아닐 때보다 바이러스가 더 많이 묻어 있었으며, 종이 타월에 공중 세균은 덜 묻어 있을지 몰라도 이전 사용자들이 남긴 세균이 많다고 밝혔다.

“[이 연구는] 인위적 조건에서 진행되었고, 씻지 않고 장갑을 쓴, 비현실적으로 바이러스 오염이 심한 손을 사용했다.” 다이슨이 허핑턴 포스트에 보낸 이메일이다.

문 손잡이를 휴지로 싸서 잡고 손 세척제를 늘 가지고 다니는 사람이 될 수도, 화장실에 있는 것으로 손을 닦고 세균을 감수하는 사람이 될 수도 있다. 당신이 세균을 특히 주의해야 할 건강 상태가 아닌 이상, 이건 당신의 일상에 큰 영향을 미쳐야 할 일은 아니다.

허핑턴포스트US의 Bad News About Those Fancy ‘Jet Air’ Hand Dryers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