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19일 18시 3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19일 18시 31분 KST

호주에 한국 땅만 한 목장 기업을 중국기업이 샀다

한국 넓이의 땅이 있는 호주의 목장기업 S 키드먼&컴퍼니의 이사회가 회사를 중국 기업에 매각하는 계획을 승인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19일 보도했다. 금액은 3억7천만 호주 달러(약 3천300억원)이다.

중국의 상하이펑신그룹이 키드먼의 지분 80%를 사고 나머지 20%는 오스트레일리언루럴캐피털이 인수하게 된다.

호주 최대의 토지 소유 기업인 키드먼은 세계 최대의 목장인 애나 크릭을 포함해 1천100만 헥타르(11만㎢)의 광대한 땅을 보유하고 있다. 이는 한국 면적(약 10만㎢)보다 넓다.

cow farm

'소떼 왕'으로 불린 시드니 키드먼이 1899년 세운 이 회사는 호주 곳곳에 있는 목장에서 소 18만5천마리를 키우고 있다.

중국 자본은 최근 해외에서 주택, 농업, 공공 인프라 등의 자산을 사들이고 있어 호주를 포함한 선진국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있다.

호주 정부는 이에 대응해 외국인 투자 규정을 강화했으며 지난해 11월에는 국익을 명분으로 키드먼이 외국 투자자에게 회사를 파는 것을 막은 바 있다.

호주 정부는 이번 매각을 승인할지 고민해야 할 처지라고 FT는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