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19일 13시 02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19일 13시 02분 KST

한국 병사들은 정말 잠 좀 푹 자고 싶다

ASSOCIATED PRESS
South Korean army soldiers wait to cast their preliminary votes for the upcoming parliamentary election at a local polling station in Seoul, South Korea, Friday, April 8, 2016. The two-day preliminary votes began in the day, and it is the first time that the system is being applied in a nationwide parliamentary election. The rest of the voters go to the polls on April 13. (AP Photo/Ahn Young-joon)

한국인은 잠이 부족하다. 병사들도 마찬가지다.

군 복무 중인 병사들에게 가장 힘들고 불편한 사항이 무엇이냐고 물어보니 ‘잠을 좀 푹 자고 싶다’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일선 부대에서 복무하는 병사들은 오후 10시에 잠자리에 들어 다음날 오전 6시 30분에 일어난다.

취침 시간이 짧지 않음에도 이런 대답이 많은 것은 전·후방 상비사단 기준으로사흘에 한 차례씩 돌아오는 ‘불침번’(1시간~1시간 30분) 근무나 일과 후 피로감, 복무 압박감 등으로 잠자리에서 뒤척이는 경우가 잦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19일 한국국방연구원(KIDA)이 지난해 하반기 병사 1천900여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부대 근무 중 가장 불편한 점은 수면 부족(15.6%)이라는 응답의 비율이 가장 높았다. 2013년(21.4%)과 2014년(14.8%)에도 수면부족을 꼽은 병사가 가장 많았다.

korea army

군의 한 간부는 “일과 중 교육과 훈련으로 인한 육체적인 피로감과 복무 스트레스, 압박감 등으로 밤에 잠을 설치는 병사들이 많은 것 같다”면서 “처음 해보는 훈련이나 규모가 큰 훈련, 개인전투력 평가, 부대 훈련평가 등을 앞두면 부담감으로 잠을 설치기도 한다”고 말했다.

육군에 근무하는 김모 이병은 “당일 불침번이나 경계근무로 편성되어 있으면 근무시간에 맞춰 도중에 기상해야 하기 때문에 근무 종료 후에도 깊은 잠을 잘 수 없는 경우가 많다”면서 “6명 이상이 같은 생활관을 쓰다보니 동료의 잠버릇에 영향을 받기도 한다”고 전했다.

이어 외로움과 심리적인 위축(10.9%)이 뒤를 이었다. 이 답변은 2013년과 2014년에도 각각 14.9%로 두 번째 어려운 점으로 꼽혔다. 복무 기간 동안 사회와 단절됐다는 심리 상태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병사들은 추위와 물 부족 등 열악한 환경을 세 번째 불편한 점으로 꼽았다. 지난해 설문 조사에서는 9.6%였지만 2013년과 2014년에는 12.6%, 15.8%였다. 부대 병영생활관이 침대형으로 개선되었지만 난방이나 온수 사용이 충분하지 않은 것으로 인식한 결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