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19일 05시 38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19일 05시 44분 KST

12년째 산소호흡기를 달고 살아야 하는 가습제 살균제 피해자 임성준 군의 이야기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임성준(13)군은 지난 18일 오후 산소호흡기를 하고 숨을 몰아쉬며 엄마의 차로 재활센터로 향했다. 임군은 가습기 살균제로 인해 돌이 지나자마자 폐에 심각한 손상이 왔다. 몇 번의 죽을 고비를 넘기고 난 뒤 기도협착과 장기손상, 골다공증, 폐동맥 고혈압 등 다양한 합병증을 앓았다. 임군은 12년째 산소호흡기 없이는 정상적인 생활이 불가능하다.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임성준 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