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19일 07시 34분 KST

이 남자는 변기를 준비하지 못해서 파혼당했다

Emre Eldemir

결혼식 날짜에 맞춰 변기를 준비하지 못한 어느 남자가 파혼당했다. 게다가 집에 변기를 갖춘 다른 남자에게 신부를 잃었다.

인도 러크나우(Lucknow) 지역 NGO는 어느 25세 여성과 한 남자의 혼인을 주관했다. 그런데 신부가 한 가지 조건을 제시했다. 즉, 결혼식 날짜(지난 일요일)까지 집에 변기를 설치하라는 것.

그런데 결혼식 바로 전날 이 예비 신부는 파혼을 선언했다. NGO에 의하면 신랑 집에 변기 설치가 그때까지 안 됐다는 사실을 고등학교 교육을 마친 그녀가 눈치챈 것이다. 예비 신부 가족도 파혼 결정을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NGO는 확인했다.

변기를 갖추지 않은 사람과는 결혼을 못 하겠다는 여성의 완고한 입장에 NGO는 집에 변기가 있는 다른 남자를 소개했는데, 다행히도 그녀가 새로운 신랑감을 허락했다고 한다.

*인도에서는 아직도 야외에서 용변을 처리해야 하는 사례가 빈번하다.

세계 각국의 변기

*이 글은 허핑턴포스트IN의 'Lucknow Woman Calls Off Wedding As Groom Fails To Build Toilet In His House'(영어)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