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18일 13시 37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18일 13시 40분 KST

크루즈 타고 온 중국 관광객 5명 서울 관광중 '잠적'했다

연합뉴스

크루즈선을 타고 인천항에 입국한 중국인 관광객 5명이 서울에서 관광하던 중 사라져 출입국 당국이 추적에 나섰다.

18일 법무부 인천출입국관리사무소 등에 따르면 17일 오전 크루즈선 '퀀텀 오브 더 시즈호'를 타고 인천신항 한진컨테이너터미널 임시 부두에 입항한 중국인 관광객 5명이 서울에서 관광하다가 행방을 감췄다.

이들을 관광버스에 태우고 서울 관광에 나선 가이드는 약속한 시각까지 중국인 5명이 버스로 돌아오지 않자 출입국관리사무소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잠적한 중국인 관광객은 남성 4명과 여성 1명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중국 상하이에서 출발해 당일 오전 10시 30분께 인천신항에 입국했다.

421

이들이 탄 퀀텀 오브 더 시즈호는 로얄캐리비안크루즈 소속으로 아시아에서 운항하는 크루즈선 가운데 규모가 가장 크다.

17일 오전 인천신항 입항 당시에는 승객 4천704명과 승무원 1천591명이 타고 있었다.

이 크루즈선은 무단으로 이탈한 중국인 5명을 한국에 둔 채 같은 날 자정께 중국 상하이로 돌아갔다.

인천출입국관리사무소는 사라진 중국인 5명의 신원을 확인하고 추적 중이다.

1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