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18일 11시 17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18일 11시 21분 KST

동아일보가 오바마의 '소통'을 소개하며 박근혜 대통령에게 조언을 건네다

Gettyimage/이매진스

동아일보가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소통'을 다시 한 번 조명했다. 기사에는 박근혜 대통령의 이름이 딱 한 번 등장한다. 그러나 이건 16년 만에 '여소야대' 정국을 맞이하게 된 박근혜 대통령에게 건네는 분명한 메시지다.

동아일보 이승헌 워싱턴 특파원은 18일자 기사에서 2014년 11월 이후 '여소야대' 정국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임기 마지막 해인데도 지지율이 올라가고 있다"며 그 비결을 소개했다.

비결은 사실 간단하다. 소통, 소통, 소통이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대통령의 적극적인 대야(對野) 소통이다. (중략) 가장 자주 접촉하는 야당 인사는 정적(政敵)인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다. ‘다스베이더’(영화 스타워즈의 악역)라는 별명을 가진 냉혹한 승부사다. 그런 그에게 오바마는 수시로 “당신 지역구(켄터키 주)에서 유명한 버번위스키 한잔하자”고 제안한다. (동아일보 4월18일)

obama press

13일, 오바마 대통령이 CIA 방문을 마친 직후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동아일보 이승헌 특파원은 "우리로 치면 박근혜 대통령이 국가정보원 방문 후 현장에서 바로 기자회견을 한 셈"이라고 소개했다. ⓒAP

물론 야당과의 소통이 전부가 아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대국민 소통에도 꾸준한 노력을 기울인다.

오바마는 수시로 대국민 메시지를 내고 우호적 여론을 만들어낸다. 매주 일요일 주례연설은 기본이고 일만 생기면 기자회견을 열고 유튜브 등 소셜미디어를 통해 직접 브리핑에 나선다. 의례적인 기자회견이 아니라 백악관 출입기자들과 일문일답을 하면서 치열하게 토론을 한다. 국내 정치 외교 안보 대통령의 주변 이야기에 이르기까지 주제에 제한이 없다. 이 모든 장면은 백악관 홈페이지를 통해 미 전역에 생중계된다. (동아일보 4월18일)

park gh


이 특파원은 '메르스 사태'에 대한 청와대의 대응을 놓고 논란이 빚어졌던 지난해 여름에도 다음과 같은 칼럼을 통해 오바마 대통령의 소통을 박 대통령의 그것과 비교한 적이 있다.

이란 핵협상 타결 후 오바마 대통령이 이틀 사이 보여준 새벽 성명 발표, 프리드먼 인터뷰, 기자회견을 보면서 국민들이 주요 사안에 대한 대통령의 생각을 투명하게 접하는 게 그렇지 않은 것과 얼마나 큰 차이가 있는지 새삼 절감했다. 대통령이 무엇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자신의 언어로 가급적 빨리, 분명히 밝혔기 때문에 적어도 ‘대통령 의중이 뭘까’를 놓고 소모적인 추측은 없었다. 박근혜 대통령이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라는 국가적 이슈가 터진 후 뚜렷한 메시지를 일찍 내놓지 않아 사회적 혼란이 가중된 것과는 대조적이다. (동아일보 2015년 7월20일)

park geun hye


사실 박근혜 대통령의 '소통 부재'에 대한 논란은 꽤나 오래된 주제이기도 하고, 거의 모든 언론이 지적해왔던 얘기이기도 하다.

박 대통령은 더 늦기 전에 달라져야 한다. 집권 4년차가 되도록 야당 대표와 회담을 가진 게 손가락을 꼽을 지경이고, 여당 대표나 장관조차 대통령과 쉽게 대면할 수 없는 리더십으론 안된다. 박 대통령의 기자회견은 집권 후 단 세 차례였다. 박 대통령이 기자회견장에서 장관들에게 “대면보고가 필요하냐”고 물었던 것은 불통 리더십을 상징하는 희극적 장면이다. (중앙일보 사설, 4월14일)

누구를 원망할 것도 없다. 오만과 독선으로 일관한 데 따른 자업자득이다. 결국 박 대통령이 스스로 달라져야 실마리를 풀어갈 수 있다. 무엇보다 이번 총선에서 표출된 민심을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국정운영 스타일부터 바꿔야 한다. 그 동안처럼 국회 탓, 야당 탓만 하고 국민을 통한 압박으로 일관해서는 답이 없다. 내가 옳으니 무조건 따라 오라는 식의 독선으로는 통하지 않는다. 상대방의 의견이나 견해에 귀를 기울이고 타협하고 설득하고 필요하면 양보까지 해야 한다. 여야 지도부와는 가물에 콩 나듯이 띄엄띄엄 만나는 데 그쳤지만,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처럼 여야 의원들을 직접 청와대로 초청하거나 전화를 걸어 설득하고 이해를 구하지 못할 이유가 없다. (한국일보 사설 4월14일)

대통령의 뜻대로만 하고 싶으면 '삼권(三權)분립'의 헌법 정신부터 손보는 게 옳다. 그렇지 않다면 야당을 청와대로 불러 밥을 함께 먹는 게 현명하다. 못 마시는 술을 마시는 시늉이라도 해주면 더욱 좋다.

(중략)

서로의 주장만 말하다가 헤어져도 괜찮다. 그런 뒤 다시 불러 또 밥을 먹으면 된다. 초청을 거절하면 대통령이 국회를 찾아가는 것도 방법이다. 야당 의원들도 인간이다. 대통령이 이렇게 나오면 야당 태도가 안 바뀔 수 없다. (조선일보 최보식 칼럼, 2015년 12월11일)


박근혜 대통령은 과연 이런 조언들을 듣고 있는 걸까?


관련기사 :

박근혜 대통령의 '총선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