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18일 05시 36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18일 06시 10분 KST

31.5% : 박근혜 대통령 지지율, 취임 이래 최저치를 기록하다 (리얼미터)

ASSOCIATED PRESS
FILE - In this Jan. 13, 2016, file photo, South Korean President Park Geun-hye addresses the nation during her news conference at the Presidential Blue House in Seoul, South Korea. Upping its rhetoric a notch, North Korea warned Saturday, March 26, 2016, that it will attack Seoul’s presidential palace unless it receives an apology from South Korean President Park for “treason.” The warning is the latest threat against Washington and Seoul over joint U.S.-South Korean military dril

새누리당의 참패로 끝난 20대 총선 직후 실시된 여론조사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의 지지율이 동반 폭락한 것으로 18일 나타났다.

특히 박 대통령의 지지율은 취임 후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고, 새누리당도 급락세를 보이며 19대 국회 들어 처음으로 정당지지도에서 선두를 더불어민주당에 내줬다.

리얼미터가 지난 14~15일 남녀 유권자 1천12명을 상대로 한 전화 여론조사(휴대전화 62% 유선전화 38%, 표본오차 95%±3.1%p)에서 박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긍정평가)31.5%를 기록, 지난주보다 8.1% 포인트 하락했다.

이는 박 대통령의 취임 후 약 3년 2개월 동안 해온 주간집계에서 가장 낮은 수치라고 리얼미터는 밝혔다.

기존 최저 지지율은 '비선 실세 국정개입 논란'과 '연말정산 세금폭탄 후폭풍', 유승민 원내대표 시절 당·청 갈등이 잇달아 발생했던 2015년 2월 1주차에 기록했던 31.8%였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 평가 역시 62.3%로 7.8%p 급등, 취임 후 현재까지 가장 높았던 2015년 2월 1주차와 동률을 이뤘다.

부정평가와 긍정평가의 격차는 30.8% 포인트로, 이 역시 박 대통령 취임 후 가장 큰 폭으로 벌어진 비율이다.

리얼미터는 "박 대통령의 지지율은 이른바 '집토끼'로 불리는 대구·경북, 60대 이상, 보수층에서 큰 폭으로 하락한 것을 비롯해 대부분 지역, 연령, 이념층에서 지지층 이탈이 급격하게 진행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park geun hye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이 30.4%(2.8%포인트 상승)로 창당 후 첫 1위에 올라섰다.

국민의당도 5.4%포인트 급상승한 23.9%를 기록하며 창당 후 최고 지지율을 기록했다.

새누리당은 7.3%포인트 하락한 27.5%로 2위로 밀려났다.

정의당 역시 1.3%포인트 오른 9.0%로 역시 최고 지지율을 경신했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박근혜 대통령, 송중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