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17일 13시 25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17일 13시 25분 KST

북한이 '식당 종업원 송환' 요구하며 한 말

ASSOCIATED PRESS
FILE - In this Thursday, July 25, 2013 file photo,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Un arrives at the cemeteries of fallen fighters of the Korean People's Army (KPA) in Pyongyang, as part of ceremonies marking the 60th anniversary of the signing of the armistice that ended hostilities on the Korean peninsula. North Korea's propaganda machine has long kept alive the myth of a serene, all-powerful ruling dynasty that enjoyed universal love and support at home. In a single stroke last week, that came c

북한이 중국 내 북한식당 종업원들이 집단 탈북한 사건과 관련해 우리 정부에 대한 비난 수위를 높이면서 종업원들에 대한 즉각적인 송환을 거듭 요구했다.

북한의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대변인은 17일 성명을 내고 "(우리 정부가) 국회의원 선거 판세가 불리하게 조성되자 충격적인 북풍사건을 조작해 민심의 이목을 딴 데로 돌리고 참패를 모면해보려고 추악한 납치 모략극을 조작했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대변인은 "(박근혜 대통령이) 흡수통일, 북 체제 변화의 망상을 추구하면서 우리 영도자와 인민의 일심단결을 허무는 것을 대북정책의 주요 목표로 내세우고 그것을 실현해보려고 온갖 악랄하고 비열한 모략책동을 다해왔다"고 비난했다.

대변인은 이어 "(종업원들이) 세상에 부러운 것 없이 마음껏 배우고 자라난 행복둥이, 재간둥이들"이라며 "우리 제도에 대해, 사랑하는 부모 처자에 대해 회의를 가질 아무런 사회 정치적, 경제적 이유도 없다"고 주장했다.

e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8일 정부서울청사에게 열린 기자회견에서 "북한 해외식당에서 근무 중이던 지배인과 종업원 등 13명이 집단 귀순했다"며 "이들은 남자 지배인 1명과 여자 종업원 12명으로, 4월 7일 서울에 도착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에 대한 박 대통령의 사과 및 종업원들의 즉각 귀환, 사건 관계자의 처벌 및 재발 방지 약속 등을 '중대 입장'이라며 요구했다.

대변인은 이러한 요구가 충족되지 않을 경우 "이번 사건이 청와대의 직접적인 지령에 따라 진행됐으며 앞으로도 계속 유인납치 행위에 매달리겠다는 것으로 간주하고 청와대를 상대로 천백 배의 보복 조치를 취하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앞서 북한 적십자회 중앙위원회와 재미(材美) 친북 매체인 민족통신도 지난 12일 이번 사건을 비난하는 대변인 담화와 기사를 각각 내보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