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16일 13시 37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16일 13시 57분 KST

청와대는 새누리당 총선 참패가 '정권심판'이라고 전혀 생각하지 않는다

Stringer . / Reuters
South Korean President Park Geun-hye casts her ballot at a polling station in Seoul, in this handout picture provided by the Presidential Blue House and released by News1 on April 13, 2016. REUTERS/The Presidential Blue House/News1 ATTENTION EDITORS - THIS IMAGE HAS BEEN SUPPLIED BY A THIRD PARTY. FOR EDITORIAL USE ONLY. NOT FOR SALE FOR MARKETING OR ADVERTISING CAMPAIGNS. SOUTH KOREA OUT. NO COMMERCIAL OR EDITORIAL SALES IN SOUTH KOREA. FOR EDITORIAL USE ONLY. NO RESALES. NO ARCHIVES. THIS IMA

조선일보를 비롯한 언론들은 4·13 총선에서 새누리당이 '참패'한 이유 중 하나로 박근혜 대통령의 책임을 거론한 바 있다.

매우 예외적이기는 하지만, 새누리당 내에서도 이런 의견이 나왔다.

또 많은 전문가들은 이번 선거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이 주장했던 '야당심판론' 대신, '정권심판론'이 작용했다고 해석하고 있다.

그러나 청와대는 '단 두 줄짜리' 논평을 내놓은 뒤 아직까지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오히려 박근혜 대통령은 15일 오전 노르웨이 총리와 가진 정상회담 도중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지만 노동개혁이 꼭 이루어져야 한다는 신념하에 이를 적극 추진해 나가고자 한다"며 기존 정책을 그대로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총선 직후 비서진 교체 등 '인적쇄신'이 있을 것이라는 전망에도 불구하고, 이 역시 아직 뚜렷한 움직임이 없는 상태다. 박근혜 대통령이 직접 대국민담화 등을 통해 입장을 밝히는 것도 전혀 논의되지 않고 있다고 한다.

park geun hye

이유가 뭘까?

언론에 보도된 '청와대 참모'들의 말에 따르면, 여기에는 두 가지 이유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여권에서는 박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 등을 통해 민심을 수습하자는 아이디어도 나오고 있지만 청와대 내부에서는 논의되지 않고 있다고 한다.

청와대의 한 참모는 “청와대에서 먼저 인적 쇄신을 들고 나오면 총선 패배의 책임이 전적으로 청와대에 있다고 인정하는 것으로 비칠 수 있다”며 “여당이 정비되는 상황을 보면서 청와대와 정부도 움직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동아일보 4월16일)

한 청와대 참모는 “박 대통령의 지지율이 40%에 이르고 야권분열까지 있던 상황에서 120석대에 그친 것은 새누리당이 절박감 없이 선거에 임한 탓”이라며 “공천 과정에서 유권자들에게 엄청난 실망을 안겨줬다”고 비판했다. 청와대의 불만은 특히 선거를 ‘지휘’한 김무성 대표에게 집중되는 모습이다. 또다른 참모는 “김 대표가 초반 180석 운운하며 경솔하게 발언했고, 후보등록 막판까지 대표 직인을 거부하면서 국민들의 마음이 돌아섰다”며 “결국 선거도 지고 본인의 정치적 미래까지 어두워졌다”고 말했다. (한겨레 4월15일)

다만 청와대가 새누리당의 공천 과정을 비판하며 선거 패배의 책임을 돌리고 있는 것과는 달리, 조선일보는 당시 이렇게 지적한 바 있다.

잘려나간 현역 대신 공천장을 받은 인물은 대부분 '진박(眞朴·진짜 친박)'을 자처하던 사람들이다. 이런데도 청와대는 '공천과 관련 없다'는 발뺌만 하고 있다. 국민을 속이는 것이다. (조선일보 사설, 3월17일)

park geun hye

언론들은 이르면 18일 청와대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4·13 총선에 대한 견해를 밝힐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다.

참고로 조선일보와 중앙일보, 동아일보는 총선 결과가 나온 이후, 사설에서 각각 이렇게 조언한 적이 있다.

이 결과에 대한 책임은 박근혜 대통령과 진박(眞朴)이라는 사람들이 질 수밖에 없다. 박 대통령과 대통령을 둘러싼 사람들이 새누리당에 책임을 미루려 한다면 민심은 더 멀어질 것이다. (조선일보 사설, 4월14일)

박 대통령은 더 늦기 전에 달라져야 한다. 집권 4년차가 되도록 야당 대표와 회담을 가진 게 손가락을 꼽을 지경이고, 여당 대표나 장관조차 대통령과 쉽게 대면할 수 없는 리더십으론 안된다. 박 대통령의 기자회견은 집권 후 단 세 차례였다. 박 대통령이 기자회견장에서 장관들에게 “대면보고가 필요하냐”고 물었던 것은 불통 리더십을 상징하는 희극적 장면이다. (중앙일보 사설, 4월14일)

여소야대 정국에서 박근혜 대통령은 지금까지의 일방통행식 통치에서 탈피해야 한다. 야당까지 아우르는 탕평인사와 함께 전면 개각으로 국정을 쇄신해야 한다. 국민 앞에 자성하고 새롭게 바뀌는 모습을 보여야 할 것이다. 그것이 국민이 이번 총선을 통해 박 대통령에게 단호하게 던진 메시지다. (동아일보 사설, 4월1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