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16일 13시 15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16일 13시 16분 KST

우리가 마시는 물 중 절반은 태양계보다 오래됐다(연구결과)

우리가 마시는 물 중 절반은 46억년 된 태양계보다 더 오래됐다는 게 천체물리학자들의 추정이 나왔다.

뉴욕타임스(NYT)는 15일(현지시간) 인터넷판에 실은 "당신의 유리잔에 든 물이 태양보다 더 오래됐을지도 모른다"는 제목으로 이런 내용을 소개했다.

the

이에 따르면 태양이 형성되기 전에 성간(星間) 기체(항성과 항성 사이의 우주공간에 있는 기체)가 존재했고, 지구에 있는 물 중 절반은 이로부터 온 것이다.

과학자들은 물 중 '중수'(重水)가 차지하는 비중을 근거로 이런 결론을 내렸다.

물 분자는 수소 원자 2개와 산소 원자 1개가 결합한 것인데, 여기 포함된 수소 원자는 대부분 원자핵이 양성자 1개로만 이뤄져 있다.

그러나 드물게 원자핵이 양성자 1개와 중성자 1개로 이뤄진 수소 원자가 있는데이를 중수소(重水素)라고 하며, 중수소를 포함한 물 분자로 구성된 물을 '중수'라고 한다.

중수의 비중이 높은 물은 다른 행성들이나 위성들뿐만 아니라 지구에서도 발견된다.

과학자들은 컴퓨터 모델에 근거해 수십억년 전에 성간 기체로부터 형성된 중수 분자들이 태양계로 진입해 지구, 달, 수성, 화성, 유로파(목성의 위성) 등으로 갔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NYT의 이 기사는 2014년 9월 미국 미시간대 일시도어 클리브스 교수 등이 과학지 '사이언스'에 발표한 '태양계 중 물 얼음의 오래된 기원'이라는 논문의 내용을 소개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