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16일 13시 0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16일 13시 00분 KST

"백두산 지하에 마그마 있다"

북한 과학자들이 국제공동연구를 통해 백두산 지하에 마그마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처음 확인했다.

과학저널인 <사이언스 어드밴시스>는 16일 “북한과 영국, 미국, 중국 과학자들이 백두산 인근에서 지진파 탐지를 통해 연구한 결과 과거 화산 대폭발의 원인이 되고 2000년대 초반 잦아졌던 지진의 원인으로 추정되는 마그마의 존재를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사이언스 어드밴시스는 과학저널 <사이언스>를 발간하는 미국과학진흥회(AAAS)가 지난해 발행을 시작한 무료공개(오픈 액세스) 과학저널이다.

the 북한과 미국·영국 국제공동연구팀이 백두산 지하의 마그마 존재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지진계를 설치하러 산을 오르고 있다.

연구팀은 ‘북한과 중국 백두산 지하 지각의 부분 용융 증거’라는 제목의 논문에서 “백두산에서 60㎞ 떨어진 지점에서는 지각의 두께가 35㎞에 이르고 지진파 값도 중국-한국대륙괴와 비슷한 수준을 보인 데 비해 백두산에서부터 20㎞에 이르기까지의 지점에서는 지진파 값이 증가했다. 이런 사실은 백두산 아래 지각을 이루는 암석이 일부 녹아 있다는 사실을 알려준다”고 밝혔다.

the 북한과 미국·영국 국제공동연구팀이 백두산 지하의 마그마 존재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설치할 지진계를 살피며 의견을 나누고 있다.

11명의 논문 저자 가운데에는 북한 연구자들이 7명 포함돼 있다. 이들은 북한 지진국과 평양국제신기술경제정보센터 소속으로 소개돼 있다. 제1저자는 지진국 소속 연구자이며, 교신저자는 영국 런던대 제임스 헤이몬드 교수다. 북한이 국제공동으로 백두산 연구를 해 국제 학술지에 논문을 게재하기는 처음이다.

이들은 2013년부터 북한 영내 6곳에 지진계를 설치해 지하의 용융 암석 존재 여부를 조사해왔다. 연구팀은 “기원전 946년께 마그마가 24㎞까지 치솟았을 것으로 추정되는 백두산 화산 폭발을 일으킨 것도 이 용융 암석일 것으로 추정된다. 또 2002~2005년에 빈발했던 지진의 원인도 같은 융용 암석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