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15일 11시 41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15일 11시 45분 KST

배우 매튜 맥커너히의 100년 전, 도플갱어가 나타났다(사진)

Luke MacGregor / Reuters
Actor Matthew McConaughey arrives for the European premiere of "Interstellar" in Leicester Square in London October 29, 2014. REUTERS/Luke MacGregor (BRITAIN - Tags: ENTERTAINMENT)

영화 ‘인터스텔라’, ‘달라스 바이어스스 클럽’의 배우 매튜 맥커너히는 100년 전에도 살아있었을지 모른다.

the

미국 ABC뉴스에 따르면, 미국 테네시 주의 샌더스 파커란 남성은 지난 4월 12일, ‘레딧’을 통해 한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자신의 고조할아버지 얼굴이 매튜 맥커너히와 똑닮았다는 것이다.

현재 이 사진은 약 140만 번의 조회수를 기록 중이다.

View post on imgur.com

ABC 뉴스에 따르면, 이 남자의 이름은 앤드류 샌더스이고 살아있을 때 당시의 직업은 의사였다고 한다. 샌더스 파커는 “어느 날 삼촌이 이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렸는데, 사진을 본 여동생이 매튜 맥커너히와 매우 닮았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이 사진이 ‘절대 포토샵을 한 게 아니라는 점’을 밝혔다.

“포토샵 시대에 이 사진을 믿을 수 없다는 걸 나도 알고 있어요. 하지만 이건 정말 오리지널 사진이에요. 나는 레딧의 유저들이라면, 포토샵으로 합성한 것인지 아닌지 금방 알아챌 거라 생각해요. 그런데 나와 내 가족은 그런 합성을 시도할 만한 지식이 없는 사람들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