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15일 07시 52분 KST

제임스 카메론, "4편의 '아바타' 시리즈를 만들 것이다"

제임스 카메론은 영화 ‘아바타’의 후속작을 4편이나 만들 예정이라고 밝혔다.

‘타이타닉’으로 명성을 얻은 카메론은 목요일(4월 14일) 열린 시네마 콘에서 ‘아바타’ 시리즈의 후속계획을 밝혔는데, 앞으로 7년간 네 편의 후속편을 만들 것이라고 공개했다. 이 후속편은 2018년, 2020년, 2022년과 2023년 크리스마스 즈음에 개봉될 예정이다.

이렇게 많은 속편을 제작해준다니, 진정 산타 같은 존재이다.

‘데드라인’에 의하면 그는 “우리는 4편의 엄청난 영화를 제작할 계획인데, 이 영화들은 각각 분리되어있지만 이어서 보면 한 개의 파란만장한 이야기를 만들 겁니다. 이 영화는 영화관에서 가장 먼저 상영됩니다”라고 제작 계획을 밝혔다.

카메론은 “저는 아바타의 세계를 전진시키려 세계 최고의 각본가와 디자이너들 네 명과 함께 작업 중입니다. 여태껏 작업한 걸 보면, 첫 번째 영화의 상상력을 훌쩍 뛰어넘습니다. 말문이 막힐 정도로요.”라며 기대감을 내비쳤다.

조 샐다나는 그녀가 첫 편에 이어 나비의 40대를 연기할 것이란 것을 알게 된 순간 카메론과 비슷한 반응을 보였을 것이다.

카메론은 원래 이 2009년 개봉한 판타지 대작에 이어 두 편의 속편을 만들 예정이었지만, 월스트리트 저널과의 인터뷰에서 “두 편에 담기엔 너무 많은 이야기와 환상적인 아이디어들이 남아있어요”라고 밝혔다. 그는 “그래서 폭스와 대화를 나눈 후에 세 편으로 늘리기로 정했죠. 하지만 극본 작업이 거의 끝나가고 있는 지금, 세 편으로는 이 이야기들을 다 못 담을 것 같아 네 편은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해 최근 폭스와 다시 한 번 상의한 뒤 이 엄청나게 거대한 영화 프로젝트에 착수하기로 결정했습니다.”라며 최종 결정의 이유를 공개했다.

관객들이 극장에서 먼저 보게 되리라는 것 이외에 영화에 대해 알려진 것은 없다. 카메론이 극장상영에 집착하는 이유는 “영화를 스크린에 머물게 하는 것이 영화 제작자로서의 책임”이기 때문이라는데, ‘아바타’의 프로듀서 존 랜도와 제임스 카메론은 관객들의 인상적인 영화 관람 경험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허핑턴포스트US의 ‘James Cameron Over Trilogies, Announces A Fourth ‘Avatar’ Sequel'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