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14일 17시 16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14일 17시 16분 KST

성남시, 복무 중 사망한 군인 화장장 사용료 면제한다

연합뉴스

경기 성남시가 복무 중 사망하는 현역 군인에게 시립 화장장 사용료를 면제해 주기로 했다.

시는 14일 오후 시청 상황실에서 이재명 시장과 김해석 육군 인사사령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현역 복무 중 사망자 화장료 면제 지원에 관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obama

협약에 따라 시는 7월 장사시설의 설치 및 운영조례를 개정, 현역 군인이 군 복무 중 사망해 영생관리사업소 화장장을 이용할 경우 화장료를 면제해줄 계획이다.

육군은 성남 지역 주민이나 청소년의 육군본부 견학 시 협조하는 등 상호 협력사업을 모색하기로 했다.

국가유공자나 제대 군인은 국가보훈 기본법에 따라 전국 모든 화장장의 사용료를 면제받고 있는 데 반해 현역 군인은 사망 시 화장에 관한 아무런 혜택이 없다.

시는 현역 군인 예우 차원에서 전국 처음으로 화장료 면제를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성남시 영생사업소의 화장장 이용료는 성남시민 5만원, 관외 거주자 100만원이다.

화장로는 모두 15기(예비로 2기 포함)이고 하루 8회 가동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