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14일 13시 5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14일 14시 06분 KST

배우 김의성이 위안부 피해 할머니에게 자동차를 기증했다(사진)

배우 김의성이 약속을 지키는 동시에 기증까지 했다.

지난 2015년, 그는 트위터를 통해 “쌍용자 해고노동자들이 복직되면 ‘티볼리’를 구입해 기증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그리고 2016년 4월 14일, ‘경향신문’의 보도에 따르면, 윤미향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정대협에 지역 할머니들 방문할 때나 혹은 수요시위 등에 할머니들을 편안하게 모시고 다닐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아 쌍용자동차 티볼리를 기증해 주셨다”고 밝혔다.

김의성 또한 자신의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제가 타는 것보다 더욱 의미있는 일에 사용하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해서 정대협과 위안부피해자 할머니들께 전달했습니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