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14일 10시 5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14일 10시 50분 KST

김종인은 당권과 대권 가능성을 닫아두진 않았다

연합뉴스

그는 완전히 닫아둔 것은 없다.

한겨레 14일 보도에 따르면 김종인 대표는 "문재인 전 대표 호남 방문의 효과가 없었다고 진단"했고 "당권·대권 도전 가능성"도 열어놨다.

그는 14일 CBS 김현정 뉴스쇼 인터뷰에서 문재인 호남 방문에 대해 "그거 자체가 호남 민심을 달래는 데는 별로 효과가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현정의 뉴스쇼 김종인 인터뷰

김현정 : 문재인 전 대표가 선거운동 막바지에 호남을 열심히 방문하면서 호소를 했는데 그게 큰 효과는 없었던 걸까요?

김종인 : 저는 그 자체에 별로 의미를 부여하지 않았었는데 거기를 꼭 가시고 싶어해서 그런가 보다라고 봤죠. 하지만 그거 자체가 호남 민심을 달래는 데는 별로 효과가 없다고 봅니다.

김현정 : 문 전 대표가 호남에 갔을 때 호남이 지지를 거두면 대선 불출마뿐만 아니라 정계은퇴까지 하겠다고 했죠. 이런 결과라면 그럼 어떻게 해야 되는 것입니까?

김종인 : 그거야 문 대표께서 이제 배수진을 치신 것 같은데요. 그다음에 별로 성과가 없었기 때문에, 제가 따로 얘기할 그런 성격이 아닌 것 같습니다.

김현정 : 그럼 (대선 불출마와 정계은퇴) 말에 책임을 지셔야 된다고 생각을 하시는 건가요?

김종인 : 그거야 내가 얘기할 수는 없는 거고.

동시에 김종인은 '문재인이 호남에서 지지를 호소해 수도권에서 선전했다'는 당내 분석에 대해서도 "해석하기 쉬운 사람들이 그런 식으로 해석할 수 있다"며 "본질적인 문제 개선에는 별 변화가 없었다고 본다"고 답했다.

default

그렇다면 당권과 대권은? 그는 아래와 같이 밝혔다.

"처음부터 수권정당으로 만들어 국민의 선택이 필요할 때 선택할 수 있는 정당이 되어야 되겠다고 했기 때문에 그 노력은 제가 계속해서 할 것이다. (당권 도전은) 그때 가서 볼 사항이지 미리 이러쿵저러쿵 얘기하고 싶지 않다. 자기 미래에 대해서는 너무 확정해서 얘기하면 이러쿵저러쿵 뒷말이 따르기 때문에 가급적이면 그런 얘기에 대해서 단정은 안 하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