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14일 10시 42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14일 10시 42분 KST

이대호, 美 언론 인터뷰서 "맞는 순간 홈런이라 생각"

‘조선의 4번타자’ 이대호(34)가 대타 끝내기 투런홈런으로 시애틀 매리너스의 5연패를 끊었다.

이대호는 14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의 세이프코 필드에서 열린 2016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경기 10회말 2사 1루에 대타 투입돼 제이크 디크먼을 두들겨 끝내기 투런홈런을 터뜨렸다. 자신의 2호 홈런이자 첫 끝내기 홈런이었고, 시애틀은 4-2 승리해 5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the

경기 후 이대호는 클럽하우스에서 한국 언론과의 인터뷰를 먼저 진행한 뒤 미국 기자들의 질문에 답했다. 미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소감을 묻는 질문에 그는 “팀의 5연패를 끊어서 기쁘다. 2스트라이크로 불리한 카운트였는데, 빠른 볼 투수라는 점을 생각하고 방망이 중심에 맞추려고 했다”고 답했다.

이틀 전에 상대했던 디크먼의 투심 패스트볼(97마일)이 방망이에 걸린 것이 경기를 끝내는 한 방이 됐다. “한 번 봤던 투수라 변화구보다 빠른 볼에 집중했다. 알고 들어가는 것과 모르고 들어가는 것은 다르다고 생각한다”는 것이 이대호의 설명이었다.

홈런을 직감했지만, 충분한 여유를 즐길 새 없이 이대호는 전력 질주했다. 타격 후 어떤 생각을 했냐는 질문에 이대호는 “뛰기 바빴다. 맞았을 때 홈런이라는 생각은 했는데 혹시 넘어가지 않을 수도 있어서 (처음부터) 열심히 뛰었다”고 전했다.

“너무 안 좋았던 분위기가 바뀌는 것이 좋다”며 다시 한 번 연패 탈출의 기쁨을 표현한 그는 3루에서 홈으로 들어올 때 어떤 생각이 들었는지 묻자 “(홈을 밟을 때 동료 선수들이) 많이 때리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유머러스하게 말했다. 이어 한 미국 기자가 춤을 출 수 있겠냐고 하자 “춤 추는 것도 문제없다”고 할 정도로 이대호는 기분이 좋은 상태였다.

이대호가 타석에 등장할 때 나오는 ‘대호 송’도 큰 힘이 되고 있다. “(이 노래가 나올 때) 팬들이 많이 호응해줘서 기쁘다”는 그는 강남스타일보다 더 좋으냐는 미국 기자의 질문에 “강남스타일보다 지금 나오는 노래가 더 좋다”고 이야기하며 자신의 이름을 부르는 듯한 노래에 애착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