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14일 10시 43분 KST

에이미 슈머가 플러스사이즈 논란에 대해 또 한 번 입을 열었다(동영상)

에이미 슈머가 글래머의 플러스사이즈 이슈에 대해 입을 열었다.

글래머는 4월 초 애슐리 그레이엄을 커버모델로 ‘플러스사이즈 이슈’를 공개했는데, 이 특별 호는 에이미 슈머를 ‘우리를 감동하게 하는 여성들’ 중 하나로 뽑았다. 에이미 슈머는 곧 글래머의 표지를 찍어 인스타그램에 올리며 “플러스사이즈는 보통 미국에서 16을 얘기한다. 나는 6~8 사이즈를 입는다”고 얘기했는데, 그녀가 화가 많이 나긴 했었나 보다.

the

슈머는 미국 투나잇쇼에 출연해 “제가 누군지 모르는 사람들을 위해 소개할게요. 저는 아주 유명한 플러스사이즈 모델이에요.”라고 소개하며 “저는 글래머를 정말 사랑하지만 제가 이 일을 통해 알게 된 것은 사람들이 플러스사이즈로 구분되는 것을 싫어한다는 점이에요”라고 말했다.

또한, 그녀는 “플러스사이즈 같은 꼬리표는 필요 없어요. 그냥 무슨 사이즈인지 말하면 되지 않나요?”라고 말해 관객의 환호를 받았다. 아래는 에이미 슈머가 출연한 투나잇쇼의 영상이다.

*관련기사

- 에이미 슈머가 글래머의 플러스 사이즈 이슈에 화가 많이 난 이유

glamour special edition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들어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