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14일 08시 48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14일 08시 48분 KST

손석희에게 '60대 되면 안다'고 말한 전원책이 빵 터진 사연

jtbc

어제(13일) 총선이 치러진 가운데 JTBC의 '4·13 개표방송 우리의 선택'에는 전원책 변호사와 유시민 작가가 패널로 출연해 손석희 앵커와 정치 얘기를 하던 중 큰 웃음이 터졌다.

당시의 상황을 정리해보면 이렇다

손석희 : 뻔한 질문인지 모르겠습니다만, 투표는 하셨습니까?

유시민 : 예, 저는 하고 왔습니다.

전원책 : 망설이다가 했습니다.

손석희 : 지난번에 제가 들었더니 다른 방송 가서 투표를 해야 할 지 고민한다고 하셨는데요.

전원책 : 예, 망설이는 60대 초반의 전형적인 유권자였는데, 그래도 한 표를 행사하는 것이 역시 국민 된 도리라는 생각으로 투표했습니다.

손석희 : 왜 60대 초반의 전형적인 유권자라고 하셨습니다.

전원책 : 가장 중간에 있는 사람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자주 합니다. 실제 60대가 돼보면 곧 아실 겁니다.

손석희 : 60댑니다.


그리고 스튜디오에는 웃음이 만발했다는 소식.

전원책 변호사는 1955년생으로 현재 62세, 손석희 앵커는 1956년생으로 61세다.

아래 링크의 27분경부터 본 대화를 들을 수 있다.

JTBC방송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