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13일 22시 18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13일 22시 18분 KST

'비박' 몰아내고 출마한 새누리당 '진박' 후보 절반이 낙선하다

Ueslei Marcelino / Reuters
South Korea's President Park Geun-hye walks past an honor guard before a meeting with Brazil's President Dilma Rousseff at the Planalto Palace in Brasilia, Brazil April 24, 2015. REUTERS/Ueslei Marcelino

새누리당이 4·13 총선에서 참패한 가운데 비박(비박근혜)계 후보를 몰아낸 자리를 차지한 '진박'(眞박근혜) 후보들의 성공률 역시 반타작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대구 생존율은 높았다.

유승민 의원과 유 의원의 측근 그룹을 빼고 그 자리에 장관과 청와대 수석비서관을 지낸 후보들을 공천한 데 대한 역풍이 거세게 불지 않겠느냐는 전망도 있었지만 미풍에 그친 셈이다.

곽대훈(달서갑) 전 달서구청장, 곽상도(중남) 전 청와대 민정수석, 정종섭(동갑) 전 행정자치부 장관, 정태옥(북갑) 전 대구 행정부시장, 추경호(달성) 전 국무조정실장 등이 대표적이다.

이들은 모두 원외 후보들로서 기존 현역 의원이 '컷오프'(공천 배제) 된 자리를 차지해 당선됐다.

다만 친박 서상기(북을) 의원 대신 양영모 후보를 단수추천했으나 야당에 지역을 내줬다.

경남에서는 비박(비박근혜)계 조해진 의원이 컷오프된 밀양·의령·함안·창녕의 엄용수 전 밀양시장이 당선됐다.

이와 함께 윤상직(부산 기장)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민경욱(인천 연수을) 전 청와대 대변인 등 진박 후보들은 분구된 지역에 출마해 여의도 입성에 성공했다.

이렇게 대구를 중심으로 한 영남에서는 대부분 당선됐지만, 그 외 지역은 당의 지지세가 강한 곳에서도 패배함에 따라 '낙하산 공천'에 대한 반발이 강했던 것으로 풀이된다.

경기 성남분당갑에서는 유승민 의원과 가까운 이종훈 의원이 낙천되고 권혁세 전 금융감독원장이 나섰으나 패배했고, 친이(친이명박)계의 임태희 전 대통령실장이 경선에 뛰어든 성남분당을에서도 전하진 의원이 단수 추천됐으나 고배를 마셨다.

인천 중·동·강화·옹진에서도 공천 심사에 불만을 표하고 탈당 후 무소속 출마한 안상수 후보가 배준영 후보를 꺾었다.

부산 사상에는 손수조 후보가 여성우선 추천됐으나 새누리당을 탈당한 장제원 후보가, 울산 울주에서도 김두겸 후보가 출마했으나 컷오프된 강길부 의원이 당선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