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13일 22시 09분 KST

박원순 시장 측근들, 국회 입성에 성공하다

연합뉴스

'박원순 키드'들의 국회 진출이 유력해지며 박원순 서울시장이 국회에 든든한 교두보를 마련하게 됐다.

14일 오전 1시 현재 개표가 끝나지 않았지만 기동민 전 서울시 정무부시장이 성북을에서 당선이 유력하고 권미혁 더민주당 뉴파티위원장도 비례대표 당선이 확실시되고 있다.

기동민 전 부시장은 선거 직전까지 열세로 분석됐으나 실제 개표에 들어가자 다른 결과가 나왔다.

다만, 박 시장 비서실장이던 강북갑 천준호 후보는 당선이 어려워 보인다.

천 후보는 김기식 의원과 경선 끝에 강북갑에 공천을 받는 데 성공했지만 지역에 너무 늦게 뛰어든 약점을 넘어서지 못했다.

그동안 '박원순 키드'들이 당에서 공천조차 제대로 받지 못한 것에 비춰볼 때 최측근 2명의 국회 입성은 박 시장 입장에서 무척 반가운 소식이다.

hh

황희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서울 양천갑)이 꽃다발을 받고 기뻐하는 모습. ⓒ연합뉴스

여기에 여당 텃밭이던 양천갑에서 승리한 황희 당선인도 박시장후보 선거대책위원회 정책특보 출신이어서 향후 행보에 힘이 될 것으로 관측된다.

물론 당내 경선 등 예선에서 임종석 전 서울시 정무부시장과 권오중 전 서울시 정무수석, 김민영 전 참여연대 사무처장, 오성규 전 서울시설공단 이사장, 강희용 전 더민주 부대변인, 민병덕 변호사 등은 모두 공천을 받지 못했다.

앞으로 기동민 전 부시장과 권미혁 위원장은 박 시장과 국회를 이어주는 확실한 연결고리가 돼 대권가도에 까지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두 명 모두 초선이다 보니 영향력이나 활동에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 이런 부분은 박 시장과 가까운 의원들이 힘을 보탤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총선에서 박원순 키드로 분류되지는 않았지만 매우 가까운 인사들이 대거 국회의원 배지를 다는 데 성공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참여연대와 민변 활동으로 오랜 기간 인연을 맺었거나 서울시장으로서 관계를 갖게 된 사람들이다. 이들을 당으로 영입하는 과정에 박 시장이 결정적 역할을 한 것은 아니지만 앞으로 예상되는 정계 개편 과정에서 이들이 박 시장과 긴밀히 협조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kts

대표적으로 이철희 종합상황실장이 비례대표로 국회에서 활동할 예정이다. 금태섭, 박주민, 제윤경, 권칠승, 위성곤, 박용진 후보 등도 가까운 관계로 거론된다.

이노근 의원 등이 박 시장 저격 활동을 하는 데 대응해 박 시장 지키기 모임을 꾸린 신경민, 박홍근, 서영교 의원 등도 당선이 확실시되고 있어 원군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선거 운동 중에 박 시장과 사진을 찍겠다고 찾아온 후보들이 수십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 시장은 이번 총선 결과에 힘입어 앞으로 예전보다 훨씬 적극적인 정치 행보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총선에서 제3당의 지도자로 자리매김한 안철수 국민의 당 대표 등 야권의 대선 예비후보들과의 경쟁이 이제 본격적으로 시작된다는 점에서 박 시장의 향후 행보가 더욱 주목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