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14일 08시 21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14일 08시 21분 KST

문재인 "호남이 민심이 저를 버린 것인지, 기다리겠다"

연합뉴스

문재인이 입을 열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14일 호남 선거 참패와 관련해 "호남 민심이 저를 버린 것인지는 더 겸허하게 노력하면서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홍은동 자택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호남이 지지를 거두면 정치은퇴하겠다고 밝혔는데 어떤 입장이냐'고 묻는 질문에 "일단 야권을 대표하는 대선주자가 호남의 지지가 없이는 어렵다고 생각한다. 그 때 드린 말씀엔 변함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default

그러나 그는 기자들이 이 말의 구체적인 의미를 묻으려 하자 질문을 자르며 "자, 이제 가시죠"라고 말문을 닫았다. 연합뉴스는 이것이 "호남 선거전에 완패했지만 전국적으로 원내 1당으로 발돋움하는 성과를 거둔 만큼 당장 정계은퇴를 선언하는 대신 호남 민심을 되돌리기 위한 노력을 더 기울이겠다는 뜻을 담은 것"이라고 해석했다.

그리고 문재인은 1당으로 부상한 것에 대해 "국민에게 정말 깊이 감사드리고 있다. 정권교체의 큰 희망을 주셨다"면서도 "우리 호남의 패배는 아주 아프다. 국민들이 우리 당이 더 노력하도록 회초리도 함께 들어준 것이라고 생각하고 저희가 더 겸허하게 노력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