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13일 16시 04분 KST

새누리 '과반 확보 실패'에 대한 최경환의 반응

연합뉴스

최경환 대구경북권 선거대책위원장은 13일 제20대 총선 지상파 방송 3사 출구조사에서 여권이 과반 의석 확보에 실패한 것으로 나온 것과 관련, "결과가 어떻든 민심으로 보고 겸허히 수용해서 반성할 일은 반성하고 개선할 점이 있으면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최 위원장은 오후 7시께 침통한 표정으로 대구시·경북도당 당사에 나와 대구 출구조사 결과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출구 조사니까 최종 결과를 지켜보아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대구보다는 전체 선거 결과가 출구 조사상 기대에 못 미치는 것으로 나왔다"며 "구체적인 것은 나중에 결과가 나온 뒤에 말을 하는 것이 좋겠다"고 덧붙였다.

대구시·경북도당 당사에는 대구·경북 새누리당 후보 중 10여 명이 오후 6시 각 방송사 발표 결과 새누리당이 과반 의석 확보에 실패한 것으로 나오자 찬물을 끼얹은 듯 일제히 긴장한 표정이었다.

또 대구 수성 갑과 수성 을, 북구 을, 동구 을 등 최소 4석을 잃을 것으로 예상이 나오자 곳곳에서 탄식이 흘러나오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