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13일 15시 48분 KST

20대 총선 잠정투표율 58.0% : 19대보다 3.8%p 올랐다

연합뉴스

4·13 총선의 최종 투표율이 58.0%로 잠정 집계됐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3일 오후 6시 투표 마감 결과 전체 유권자 4천210만398명 가운데 2천443만2천533명이 투표에 참여한 것으로 나타나 투표율 잠정치가 58.0%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여기에는 전국 단위 국회의원 선거로는 이번 총선에서 처음 도입돼 지난 8∼9일 실시된 사전투표의 투표율 12.2%와 재외·선상·거소투표의 투표율이 반영됐다.

이는 사전투표가 도입되지 않았던 지난 19대 총선 투표율 54.2%보다 3.8% 포인트 높은 결과다.

413

413

이로써 사상 최저치의 투표율을 기록한 지난 2008년 18대 총선(46.1%) 이후 19대 총선을 거쳐 이번 20대 총선에 이르기까지 투표율은 다시금 상승 곡선을 타게 됐다.

이런 추세가 계속되고 사전투표제도에 대한 홍보효과까지 더해진다면 4년뒤 20대 총선에는 '마의 60%' 벽을 넘길 수도 있다는 전망이 조심스럽게 제기된다.

역대 총선 투표율은 ▲15대 63.9% ▲16대 57.2% ▲17대 60.6% ▲18대 46.1% ▲19대 54.2%였다.

당초 기대를 모았던 투표율 60%대에는 미치지 못했지만 18, 19대 총선에 비해 비교적 높은 투표율을 기록한 것은 사전투표제도와 여야의 '텃밭'을 포함한 상당수 지역에서의 박빙 구도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지역별로는 전남이 63.7%로 가장 높았고, 전북이 62.9%로 뒤를 이었다. 반면 대구가 54.8%로 가장 낮았고, 다음은 부산이 55.4%로 뒤를 이었다.

최대 승부처인 수도권의 경우 서울은 59.8%로 평균치를 넘어섰으나, 경기(57.5%)와 인천(55.6%)은 평균을 밑돌았다.

그 외 접전지역의 경우 부산(55.4%), 충남(55.5%), 경남(57.0%) 등은 전체 평균을 하회했으나 대전(58.6%), 울산(59.2%) 등은 전체 평균을 웃돌았다.

비경합지역 당선자 윤곽은 이날 오후 10시께부터 드러날 전망이다. 다만 비례대표선거 당선자는 14일이되야 확인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최종 투표율도 모든 선거의 개표가 완료되는 14일 오전 최종 발표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