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13일 14시 05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13일 14시 05분 KST

선관위, 선거날 또 디도스 공격을 받다

연합뉴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가 20대 총선 선거당일인 13일 오후 디도스(DDoS.분산서비스거부) 공격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선관위는 이날 오후 2시 22분부터 25분까지 약 3분간 홈페이지상의 '내 투표소 찾기' 서비스에 디도스 공격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다만 공격 즉시 사이버 대피소와 위원회 보안 전용장비에서 공격을 전량차단한 후 집중 관제를 실시한 결과 아무 피해 없이 정상적인 서비스를 제공했다고 설명했다.

e

선관위는 이번 공격을 의도된 것으로 보고 즉각 경찰청 사이버안전국에 수사의뢰를 했다.

선관위 홈페이지에 가해진 디도스 공격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12년 19대 총선 때도 선거 전날 밤 두 차례에 걸쳐 총 52분간 선관위 홈페이지에 디도스 공격이 발생했다. 당시 경찰 수사 결과 두 명의 고교생이 불구속 입건됐다.

또 2011년 10·26 재보선 때도 선거당일을 포함 네 차례에 걸쳐 디도스 공격이 가해진 바 있다.

선관위는 "지난 19대 총선 전날 발생한 디도스 공격 이후 전문인력을 확충하고 다중 방어체계를 구축하는 등 보안체계를 대폭 강화해왔다"며 "앞으로도 외부의 어떤 방해에도 완벽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전직 대통령 투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