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12일 13시 49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12일 14시 01분 KST

메기를 낚은 줄 알았는데 악어를 낚았다(동영상)

2016년 4월 9일은 랜스 버고스에게 "잊을 수 없는" 날이 됐다. 11살 딸과 함께 루이지애나의 파우스 포인트 호수에서 느긋한 오후를 보내고 있다가 날벼락을 맞은 것이다. 아니, 진짜 날벼락이 아니라 은유적인 날벼락.

버고스는 "캠프 친 장소와 멀지 않은 곳"에서 낚시를 하고 있었다고 유튜브 캡션에 적었다. 근처에 방치된 낚시용 스티로폼이 계속 궁금해서 혹시 물고기라도 걸려있는지 알아보려고 스티로폼을 마침내 들어 올리기 시작했는데...

via GIPHY

저녁 반찬이라도 될까 기대한 메기는 안 나오고 악어가 걸려있는 것이었다. 사실 심장이 멈추지 않은 것이 다행이다.

그리고 그는 최대 속도로 도망치기 시작했다.

via GIPHY

네티즌들은 이 동영상을 보고 "아무도 안 다친 게 다행이다" "랜스 버고스가 랜스 암스트롱으로 변했네." "놀라긴. 루이지애나잖아." 등의 댓글을 달았다.

랜스 버고스의 이 동영상은 유튜브에서만도 이미 거의 70만 번 시청됐는데, 매셔블, 디그 등 여러 매체에서도 공유되고 있다.

동영상은 고프로 히어로3으로 촬영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