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12일 07시 03분 KST

노르웨이 국교회, 압도적 다수로 동성결혼을 인정하다

Norsk Telegrambyra AS / Reuters
Norwegian Church Council leader Kristin Gunleiksrud Raaum (in red) and Chairman of the Oslo diocesan council Gard Sandaker-Nielsen (R) vote on a proposal to allow same-sex marriage within the Norwegian Church, in Oslo, Norway April 11, 2016. REUTERS/Ole Martin Wold/NTB Scanpix ATTENTION EDITORS - THIS IMAGE WAS PROVIDED BY A THIRD PARTY. FOR EDITORIAL USE ONLY. NOT FOR SALE FOR MARKETING OR ADVERTISING CAMPAIGNS. THIS PICTURE IS DISTRIBUTED EXACTLY AS RECEIVED BY REUTERS, AS A SERVICE TO CLIE

노르웨이 국교회가 압도적 다수로 동성결혼을 인정하기로 11일(현지시간) 결정했다.

노르웨이 국교회 총회에 참석한 대표 115명 중 88명이 이에 찬성표를 던졌다.

이에 따라 국교회는 내년 회의에서 동성 부부가 교회식으로 올리는 혼인 예식에 관한 조항을 채택해 이를 공식적인 예배 의식에 포함시키게 된다.

그러나 이날 결정은 동성결혼에 반대하는 목회자들이 동성결혼 집례(성직자나 목회자 등이 전례나 예배 등을 집전하는 일)를 하지 않아도 되도록 하는 내용도 포함하고 있다.

노르웨이 국교회는 이번 결정에 대해 "결혼에 관한 교회의 가르침을 변경하는 역사적 결정"이라고 평가했다.

노르웨이 국교회는 루터파 교회로, 국왕은 헌법상 이 교회 교인이어야 한다. 이 나라 국민 510만 명 중 70% 이상이 국교회 신자로 등록돼 있다.


허핑턴포스트가 모은 최고의 동성결혼 사진 26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