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11일 09시 45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11일 09시 57분 KST

새누리당 안효대 후보, "노동 5법에 반대한다"고 현대중공업 앞에서 말하다

연합뉴스

울산 동구에 출마한 새누리당 안효대 후보가 11일 "노동 5법에 반대한다"고 말했다. 그가 이처럼 박근혜 정부 및 새누리당과 정반대의 입장을 밝힌 장소는 출근을 서두르는 노동자들의 발걸음이 이어지던 현대중공업 공장 앞이었다.

경향신문 등에 따르면, 현역 의원인 안 후보는 이날 오전 울산광역시 동구 현대중공업 공장 정문 앞에서 김무성 대표와 출근길 인사를 하며 다음과 같이 말했다.

"현대중공업 여러분, 안효대가 실질적인 고용안정을 이룰 수 있도록(하겠다.) 노동 5법을 반대한다. 제가 김무성 대표에게도 충분히 말했다. 현대중공업 구조조정은 더 이상 없다. 김무성 대표에게도 말했다. 이제 안효대가 현대중공업 구조조정을 반드시 막아내겠다."

이건 박근혜 정부와 새누리당이 추진해왔던 이른바 '노동개혁'과 완전히 배치되는 얘기다. 안 의원은 국회의원이 되기 전 현대중공업 경영지원본부에서 '노무관리' 업무를 담당했던 인물로, 현대중공업 대주주인 정몽준 전 의원의 핵심 측근으로 꼽힌다.

s

한편 이 자리에서 김무성 대표는 이렇게 약속했다.

"현대중공업에 쉬운 해고 절대 없도록 하겠다. 집권여당의 당 대표인 제가 이것을 확실하게 보장하도록 하겠다. 해고보다는 구조조정 보다는 조선업을 국제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특별법을 만드는 것이 더 바람직한 일이라고 우리 새누리당은 생각하고 있다. (중략) 여러분, 절대 쉬운 해고는 있을 수가 없다. 우리 새누리당이 쉬운 해고 절대 하지 못하도록 막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