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10일 15시 22분 KST

장동민, 직접 사과했다.."깊이 반성 중, ‘코빅' 하차" [전문]

osen

개그맨 장동민이 이혼 가정 아동 조롱 논란에 대해 사과의 뜻을 밝히며, tvN ‘코미디 빅리그’에서도 하차하겠다고 전했다.

장동민은 10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먼저 이번 일로 인해 상처입으시고 마음 상하신 많은 분들께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라면서 "저는 이번 일에 대해 책임을 지는 뜻으로 너무나도 사랑하고 아끼는 무대인 코미디빅리그를 하차하도록 하겠습니다. 이로 인해 많은 분들의 상처를 모두 씻을 수는 없겠지만 뉘우치는 마음이 조금이나마 전해지길 바랍니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그는 "그리고 송구스럽지만 당부의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저를 믿고 함께 무대에 서며 따라줬던 후배 황제성군과 조현민군 , 그리고 제가 코미디를 할 수 있는 기회를 주신 tvn대표님과 관계자 분께는 피해가 가지않길 바라는 마음입니다"라고 밝혔다.

또한 "선배 개그맨으로서, 그리고 무대를 꾸민 주인공으로서 제가 한번 더 생각하고 사려깊게 판단하지 못한 것과 이로 인해 많은 분들께 피해를 끼친 것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뉘우치고 있습니다. 끝으로 다시한번 이번 일로 인해 마음의 상처를 입으신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고 마무리했다.

앞서 장동민과 조현민, 황제성은 지난 3일 방송된 ‘코미디 빅리그’의 ‘충청도의 힘’ 코너에서 이혼 가정을 조롱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코미디 빅리그’ 측은 7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충청도의 힘’ 코너를 통해 시청자 여러븐들께 불편함을 드린 점, 진심으로 사죄드린다. 모든 건 제작진의 잘못이며 제작진을 믿고 연기에 임한 연기자에게도 사과의 말을 전한다”고 사과하며 ‘충청도의 힘’ 코너를 폐지를 확정했다는 소식을 전한 바 있다.

이하 전문

안녕하세요 개그맨 장동민입니다. 먼저 이번 일로 인해 상처입으시고 마음 상하신 많은 분들께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저는 이번 일에 대해 책임을 지는 뜻으로 너무나도 사랑하고 아끼는 무대인 코미디빅리그를 하차하도록 하겠습니다. 이로 인해 많은 분들의 상처를 모두 씻을 수는 없겠지만 뉘우치는 마음이 조금이나마 전해지길 바랍니다.

그리고 송구스럽지만 당부의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저를 믿고 함께 무대에 서며 따라줬던 후배 황제성군과 조현민군 , 그리고 제가 코미디를 할 수 있는 기회를 주신 tvn대표님과 관계자 분께는 피해가 가지않길 바라는 마음입니다.

선배 개그맨으로서, 그리고 무대를 꾸민 주인공으로서 제가 한번 더 생각하고 사려깊게 판단하지 못한 것과 이로 인해 많은 분들께 피해를 끼친 것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뉘우치고 있습니다. 끝으로 다시한번 이번 일로 인해 마음의 상처를 입으신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